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두 번째로 난징대학살 희생자 추모행사 개최

최종수정 2015.12.13 16:38 기사입력 2015.12.13 16: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1937년 일어난 난징(南京)대학살 희생자를 기리는 국가 차원의 추모행사가 13일 거행했다.

중국 정부는 이날 오전 10시 대학살의 현장이었던 장쑤(江蘇)성 난징 시내의 '난징대학살 희생 동포 기념관(난징기념관)'에서 국가추모식을 열었다.
난징대학살은 중일전쟁 당시인 1937년 12월 13일부터 이듬해 1월까지 국민당 정부 수도였던 난징을 점령한 일본군이 30만 명 이상(중국 측 추정)에 달하는 중국인을 학살한 사건이다.

이번 추모식은 두 번째다. 지난해 12월 열린 첫 국가추모식에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참석한 것과 달리 올해는 중국 최고위 지도부인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 중 아무도 참석치 않고 리젠궈(李建國)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회 부위원장이 추모식 연설을 했다.

리 부위원장은 "어느 국가가 어떤 방식으로라도 역사를 부정하고 도전하는 행위, 침략전쟁과 침략자를 미화하는 행위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중일 양국이 1972년 수교 이래 관계가 장족의 발전을 거뒀으며, 역사를 귀감으로 삼아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추모식은 지난 10월 난징대학살 관련 자료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에 등재된 이후 처음 열리는 것이다. 유네스코 등재를 기념, 올해 추모식에서는 난징기념관 정문 입구에 표식비가 세워졌다. 이날 행사에는 학생, 군·당정 관계자, 희생자 유족 대표 등 1만여명이 참석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