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신화통신 "모란봉악단 공연취소, 업무 소통 때문"

최종수정 2015.12.13 11:42 기사입력 2015.12.13 11: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북한 모란봉악단이 12일 중국 베이징 공연을 전격 취소한 이유가 북한과 중국 사이의 소통 문제 때문이라고 중국 관영 신화통신이 이날 보도했다.

신화통신은 이날 오후 관련 정부기관을 인용, "업무측면에서의 '소통연결(커뮤니케이션)' 때문에 공연이 예정대로 진행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어 통신은 "중국은 중조(중국과 북한) 문화 교류를 중시하며, 조선(북한)과 마찬가지로 계속해서 양국의 문화 등 각 영역의 교류와 협력을 발전시켜 나가기를 원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사태에 대해 관영매체인 신화통신 외 중국 언론은 침묵을 지키고 있다. 13일 중국의 포털 바이두나 텅쉰 등에서는 신화통신이 내보낸 짤막한 해명만 게재한 채 모란봉 악단 철수와 관련한 기사를 찾아볼 수 없는 상태다.

공산단 기관지인 인민일보와 자매지인 환구망도 모란봉악단 철수와 관련한 보도를 찾아볼 수 없다. 기존 보도 역시 홈페이지에서 삭제됐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