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탄소년단 측 "손찌검 의혹 매니저, 보직 해임"

최종수정 2015.12.10 19:50 기사입력 2015.12.10 19:50

댓글쓰기

매니저가 방탄소년단에게 손찌검을 하려는 듯이 위협을 가하는 영상 속 모습. 사진='2016 BTS 시즌그리팅 DVD 메이킹 영상' 캡처

매니저가 방탄소년단에게 손찌검을 하려는 듯이 위협을 가하는 영상 속 모습. 사진='2016 BTS 시즌그리팅 DVD 메이킹 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그룹 방탄소년단이 매니저로부터 위협을 당하는 모습이 공개되자 소속사가 해당 직원을 보직 해임했다.

10일 오후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SNS를 통해 "2016 BTS 시즌그리팅 DVD 메이킹 영상으로 팬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아티스트들이 자신의 역량과 끼를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일체의 강압적 행동을 금하고 있습니다"라며 "그러나 문제가 된 행동이 발생한 점 그리고 팬들에게 의미가 각별한 영상에 이러한 장면이 여과 없이 담겼다는 점에 책임을 통감하고 있습니다"라고 전했다.

또한 "해당 매니저는 본인의 과오를 인정했으며, 이에 따라 회사는 해당 직원의 보직을 해임하고 상급자에게도 관리 책임을 묻도록 하겠습니다"라며 "이번 일 외에도 온라인에서 제기된 유사 사례까지 모두 확인하겠다"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앞서 온라인상에서는 '2016 BTS 시즌그리팅 DVD 메이킹 영상'에 방탄소년단의 매니저가 멤버 정국에게 손찌검을 하려는 듯한 모습이 담겨 논란이 됐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