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내년 갤럭시' 주무기는 '삼성페이…국가·기기 늘린다

최종수정 2015.12.02 14:40 기사입력 2015.12.02 14:40

삼성페이

AD
썝蹂몃낫湲 븘씠肄

내년 출격 갤럭시 군단, '삼성페이'로 중무장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삼성전자 가 내년 갤럭시의 주무기를 '삼성페이'로 잡고 연간 계획 수립에 나섰다. 업계에서는 내년 삼성페이를 실제 사용하고 있는 갤럭시가 6630만대 수준으로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내년 초 출시될 중저가폰 '2016년형 갤럭시A시리즈'를 시작으로 삼성페이 영역 확대를 본격화한다. 삼성전자는 이르면 내년 2월 출시될 것으로 보이는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7'의 실질 판매량 확대의 키 역시 삼성페이로 잡았다.

삼성전자의 중저가폰·프리미엄폰을 대표하는 두 제품의 출시와 함께 중국 등 주요 시장에서의 삼성페이 서비스 론칭을 위한 마무리 작업도 한창이다. 지난 8월 한국, 9월 미국에 이어 내년 중국, 영국, 스페인, 싱가포르 등으로 삼성페이 서비스 국가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내년 삼성페이를 실제 사용하고 있는 삼성 스마트폰은 6630만대 수준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BNK투자증권은 내년 북미에서 3140만대, 한국·중국 등 아시아에서 3270만대, 서유럽에서 220만대 등 6630만대가량의 '삼성페이 되는 갤럭시'가 삼성페이 서비스 출시국에서 사용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갤럭시S, 갤럭시노트시리즈 등 프리미엄폰뿐만 아니라 갤럭시A 등 중저가폰에도 서비스 사용이 가능해진 결과다.
업계에서는 모바일 결제 서비스의 주도권을 잡는 것이 '포스트 스마트폰' 시대의 결정적인 승부수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삼성페이의 경쟁력은 근거리무선통신(NFC) 방식과 마그네틱보안전송(MST) 방식을 함께 지원한다는 점이다. 애플페이, 안드로이드페이 등 다른 글로벌 정보기술(IT) 업체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는 NFC 방식만을 지원한다. 이들 페이 서비스는 NFC 결제 단말기가 설치된 가게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는 한계가 있다.

보안성 등의 문제로 전 세계적으로 마그네틱카드를 IC카드로 대체하는 추세다. 그러나 전면적인 전환에는 시장별로 시일이 걸린다는 점, 편의성이 절대적인 사용 전제 조건인 모바일 결제 특성상 사용 가능한 곳과 안 되는 곳을 구분해 사용하는 것이 불편하다는 점, 한 번 쓰기 시작한 모바일 결제 플랫폼을 꾸준히 사용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 등으로 인해 NFC 방식과 MST 방식을 함께 지원하는 삼성페이가 모바일 결제시장의 헤게모니를 선점할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업계 관계자는 "갤럭시S7은 화면 크기, 카메라, 속도 등 많은 부분에서 전작 대비 개선된 사양을 갖출 것으로 보이나 시장이 가장 기대하는 부분은 삼성페이 무대 확대를 통한 판매량 증가"라며 "내년 갤럭시A시리즈 등 중저가폰에도 삼성페이가 지원되면 삼성 스마트폰에 대한 사용자들의 충성도는 더욱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포토] 지수 '청순한 미모' [포토] 조이 '상큼미 끝판왕'

    #연예가화제

  •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포토] 제니 '인간 명품 그 자체'

    #스타화보

  • [포토] 이시영 '시원시원한 자태'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포토] 최희서 '이런 매력이 있었네'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