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네이버, 검색 등록 서비스 '네이버 마이 비즈니스'로 개편

최종수정 2015.11.27 13:54 기사입력 2015.11.27 13:54

댓글쓰기

네이버예약·통화추적번호 서비스도 함께 이용 가능
추가 이미지, 가격 정보, 리뷰 정보 함께 노출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네이버가 기존 검색 등록 서비스를 '네이버 마이 비즈니스'로 개편했다.

27일 네이버는 전화번호나 주소 등 매장정보와 가격 정보, 가게 설명 등 비즈니스 정보를 입력할 수 있는 '네이버 마이 비즈니스'를 공개했다.
네이버 마이 비즈니스에서는 '네이버예약'과 광고효과 분석 도구 '통화추적번호' 관리 페이지도 함께 이용할 수 있다. 내년 상반기 중 고객과 1대1 대화 기능인 '네이버톡톡'도 선택할 수 있도록 기능을 추가할 계획이다.

네이버 마이비즈니스에서는 음식점, 펜션, 게스트하우스 업종의 경우, 업종에 특화된 정보를 입력할 수 있는 항목이 추가됐다. 예를 들어 펜션 사업주라면 객실 단위로 상세 정보를 입력하거나 부대시설, 펜션 주변의 테마 등을 입력해서 사용자들이 관련 정보를 보다 상세하게 확인할 수 있다. 음식점의 경우 식당의 평균 가격대 정보나 테마를 입력할 수 있도록 했다.

네이버는 모바일 이용자들에게 전달력을 높일 수 있도록 기능을 개선했다. 예를 들어, 홍대 맛집을 검색하면 '지역플러스(베타)' 영역을 통해 식당의 대표 이미지, 간단 소개, 평균가격대, 리뷰 숫자가 표시된다.
사용자가 특정 식당을 선택하면 네이버는 추가 이미지, 가격정보, 블로그나 카페의 리뷰 등 생생한 정보를 노출한다. 해당 페이지 내에 지도, 길찾기, 전화, 예약 등과 같은 추가 기능 아이콘도 제공해 사용자와 사업자의 연결성을 강화했다.

네이버는 지난 9월부터 운영 중인 '브랜드채널'도 마이 비즈니스에 통합시켰다. '브랜드채널'은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비즈니스 정보 업데이트·관리를 위한 도구다. 현재 GS25, 현대오일뱅크, S-OIL, 뚜레쥬르, 스타벅스, 맥도날드 등 130여개 브랜드가 '브랜드채널'을 사용 중이다.

프랜차이즈 브랜드 관리자들은 브랜드채널을 통해 개별 지점 정보를 실시간으로 직접 관리할 수 있다. 사용자들이 네이버 검색창이나 네이버 지도 서비스 등에서 해당 브랜드명을 검색할 경우 노출된다.

이건수 네이버 OxygenTF장은 "지역 기반의 사업주들이 보다 쉽게 추가적인 비즈니스 도구들을 이용하고, 자신의 비즈니스 정보를 언제든 업데이트할 수 있도록 NMB를 지속적으로 강화해가겠다"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