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라넷', 결국 폐쇄? 경찰, 美와 합의 후 수사 돌입

최종수정 2015.11.25 14:11 기사입력 2015.11.25 14:11

댓글쓰기

사진=사이버경찰청 홈페이지 캡처

사진=사이버경찰청 홈페이지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경찰이 지속적으로 논란이 일고 있는 음란사이트 '소라넷' 수사에 나섰다.

새정치민주연합 진선미 의원실에 따르면 강신명 경찰청장은 24일 국회에서 열린 안전행정위원회에 참석해 "소라넷에 대해 현재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강 청장은 또 "이번에는 근원적인 해결을 위해 서버가 있는 미국 측과 협의해 사이트 자체 폐쇄를 검토하고 있고, 긍정적으로 추진되고 있다"며 "사이트가 폐쇄돼야 한다는 점에 대해 미국 측과 원칙적인 합의에 이르렀다"고 전했다.

강 청장은 아울러 "소라넷 이외에도 다른 음란사이트에 대해서도 폭넓은 모니터링을 통해 수사와 폐쇄 조치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소라넷'은 불법 음란물 유통뿐 아니라 여성에 대한 몰카, 성매매 정보 등이 공유되고 있지만 서버가 미국에 있다는 이유로 사이트 폐쇄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