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野 "경찰, 물대포 조준사격…폭력성 도를 넘어"

최종수정 2015.11.15 10:51 기사입력 2015.11.15 10: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새정치민주연합은 14일 민중총궐기대회 당시에 경찰에 연락해 폭력진압을 중단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종걸 새정치연합 원내대표는 강신명 경찰청장에게 "시민의 생명을 지켜야 할 경찰이 물대포를 근거리에서 조준사격하거나 이미 쓰러져 있는 시민에게 물대포를 계속 쏘는 등 경찰의 진압방식의 폭력성이 도를 넘었다"며 과잉 폭력 진압 중단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언주 새정치연합 원내대변인인 서면 브리핑을 통해 민중총궐기대회에서 농민 백남기씨가 경찰이 쏜 물대포를 맞고 병원에 옮겨졌지만 위독한 상태인 것과 관련해 이같이 항의한 것이다.

이에 대해 강 청장은 "현 상황을 엄중하게 보고 있으며, 항의를 무겁게 받아들이겠다"고 밝혔다고 이 원내대변인은 전했다.

김성수 새정치연합 대변인은 이날 경찰 진압과 관련해 "도를 넘은 과잉 대응"이라고 개탄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는 집회에 참가하는 시민들을 이미 불법 폭력 세력으로 규정하고 강경 대응 방침을 밝힌 바 있고 경찰차를 동원해 집회 현장을 차벽으로 봉쇄하고 최루액을 섞은 물대포를 쏘아댔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상황과 관련해 "이는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시민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기는커녕 아예 들으려고도 하지 않는 불통 박근혜 정권이 자초한 측면이 크다"며 "정부가 정작 똑바로 봐야 할 것은 최악의 독선적인 국정 운영에 분노한 민심의 현주소"라고 지적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