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자인, 세계 1위 찍으러 간다

최종수정 2015.11.11 10:28 기사입력 2015.11.11 10:28

댓글쓰기

슬로베니아 월드컵 7차 대회 리드 종목 출전
마르코비치와 올 마지막 라이벌전

김자인[사진=올댓스포츠 제공]

김자인[사진=올댓스포츠 제공]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암벽여제' 김자인(27·스파이더 코리아)이 오는 14~16일(한국시간) 슬로베니아 크란에서 열리는 국제스포츠클라이밍연맹(IFSC) 월드컵 7차 대회에 출전한다. 올 시즌 마지막 월드컵이며 출전 종목은 리드(Lead·난이도)다. 그는 2,5,6차 월드컵에서 우승, 종합점수 434점으로 랭킹 2위를 달리고 있다.

리드 1위는 미나 마르코비치(28·슬로베니아·467점)다. 33점 차는 마지막 경기에서 뒤집을 수 있다. 그러나 김자인은 "랭킹을 의식하기보다는 주어진 과제를 완수하고 목표를 정복한다는 마음으로 경쟁을 즐기고 싶다"고 했다.
월드컵 랭킹은 리드와 볼더링(Bouldering), 스피드(Speed) 등 스포츠클라이밍의 세 종목에서 한해 열린 일곱 차례 대회 성적을 점수로 환산해 순위를 가린다. 1위 100점, 2위 80점, 3위 65점, 4위 55점을 준다. 김자인의 주 종목은 리드다. 높이 15m 정도의 인공암벽을 제한된 시간(8분) 안에 누가 더 높이 오르는지 겨루는 경기다. '홀드(hold·인공암벽에 설치한 손잡이 모양의 돌기)'를 손과 발로 딛고 올라 정해진 지점까지 등반한다. 홀드의 위치는 경기가 시작하기 전 심판진이 정한다. 매 대회마다 난이도가 다르다.

김자인

김자인


김자인은 리드에서 2013년부터 2년 연속 월드컵 랭킹 1위를 했다. 마르코비치도 2011년부터 2연속 1위를 한 라이벌이다. 김자인(152㎝)보다 키가 9㎝ 크고 팔과 다리가 길어 홀드를 잡는데 유리하다. 이번엔 홈의 이점도 안고 있다. 김자인은 "어려운 코스를 풀어가는 두뇌회전이 빠르고 지구력이 강한 선수"라고 했다.

김자인의 롤 모델은 작은 키(159㎝)로 세계를 정복한 남자부의 라몬 줄리안(34·스페인)이다. 줄리안은 2010년 월드컵 리드 부문 1위를 했고 세계선수권에서도 두 차례 우승(2007, 2011년)했다. 김자인은 "클라이밍에 대한 순수한 열정이 있고, 남자로서 더 불리한 체격조건을 극복했다. 그런 모습이 멋있다"고 했다.
김자인은 올 시즌 이미 충분한 성과를 냈다. 세 종목 점수를 합산하는 종합(Overall) 순위에서 428점으로 1위를 확정했다. 2010년 이후 5년 만이다. 월드컵 대회를 마무리하면 중국 닝보로 이동해 20일부터 열리는 아시아선수권에 출전한다. 아시아선수권은 김자인이 무릎을 다쳐 출전하지 못한 2013년을 제외하고 2004년부터 10연속 정상을 지킨 대회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