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리바게뜨 한류빵 코팡, 200만개 판매 돌파

최종수정 2015.10.20 15:53 기사입력 2015.10.20 15:53

댓글쓰기

파리지앵 사로잡은 코팡, 국내에서도 인기 고공행진


[아시아경제 최서연 기자] SPC그룹의 계열사 파리크라상의 대표 브랜드 파리바게뜨는 ‘단팥크림 코팡(KOPAN)’이 출시 두 달여 만에 200만개(14일 기준) 판매를 돌파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는 올해 출시한 파리바게뜨의 신제품 중(빵 부문) 단기간 가장 높은 판매를 기록한 것이다.

단팥크림 코팡은 프랑스 매장인 파리바게뜨 샤틀레점과 오페라점에서 ‘브리오슈 크렘 드 레 레드 빈(Brioche Creme de Lait Red Beans)’이라는 제품명으로 연일 매진 사례를 기록 중이다. 현지 매장에서의 높은 인기와 국내 소비자들의 요청으로 지난 8월10일 국내에서도 출시됐다.

‘한국의 빵’을 칭하는 코팡은 기존의 국내 단팥크림빵과는 달리 브리오슈 반죽을 사용한다. 달걀과 버터로 밀가루를 반죽해 부드럽고 고소한 프랑스 빵 브리오슈에 한국식으로 만든 앙금과 부드러운 크림이 만들어내는 달콤하고 부드러운 맛이 인기 비결로 꼽히고 있다.

또한, 프랑스 현지 매장을 방문한 소비자들의 입소문으로 출시 전에 이미 맛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감이 증가해 SNS에서 뜨거운 반응을 일으킨 점도 히트 요인으로 분석된다.

파리바게트는 이러한 인기에 힘입어 후속제품인 ‘밤크림 코팡’을 지난 9월3일 출시했다. 밤크림 코팡은 밤(마롱, Marron)을 즐겨먹는 프랑스인들의 미식 취향을 반영한 제품으로 프랑스 파리 현지 매장에서 '브리오슈 크렘 드 마롱 (Brioche Creme de Marrons)’이라는 제품명으로 판매되고 있다. 밤크림 코팡도 출시 후 좋은 반응을 얻으며, 100만개 돌파를 앞두고 있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코팡은 프랑스의 맛과 한국의 맛이 잘 어우러져, 프랑스와 한국 모두에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것 같다”며 “프랑스와 한국 등 국경을 뛰어넘어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잡은 코팡을 한류빵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최서연 기자 christine8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