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유성 "분노한 신격호 총괄회장, 배신에 대한 처벌 원했다"(종합)

최종수정 2015.10.12 14:05 기사입력 2015.10.12 14:05

댓글쓰기

민유성 전 산은금융지주 회장

민유성 전 산은금융지주 회장


신동주 SDJ코퍼레이션 대표 자문 맡은 민유성 전 산은금융지주 회장 전격인터뷰
이번 소송은 신격호 총괄회장의 뜻…신 총괄회장을 비롯, 신선호 사장 등 친족 일가 현재 상황에 매우 분노한 상태
부친 건강이상설까지 제기한 신동빈 회장의 과욕 비판…소송은 100% 승소 자신
소송의 목적은 신 총괄회장의 명예회복과 동조했던 사람들에 대한 처벌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신격호 총괄회장은 지난 70년간 일궈온 롯데그룹을 아들에게 탈취당했다고 생각하고 자신을 따르던 사람들의 배신에 매우 분노하고 좌절해 있는 상태다. 이번 소송의 가장 큰 목적은 신 총괄회장의 명예회복과 동조했던 사람들에 대한 처벌이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상대로 반격에 나선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현 SDJ코퍼레이션 대표)의 자문을 맡은 민유성 전 산은금융지주 회장(현 나무코프 회장)은 지난 10일 아시아경제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신 총괄회장이 처한 현재의 안타까움을 수차례 강조했다. 한국 경제 성장에 일조한 기업인의 비참한 말년에 대한 아쉬움이기도 했다. 민 전 회장은 "(신 총괄회장은)아들이 자신을 쫓아내고 그에 동조한 사람들이 지난 70년간 본인이 기업을 일궈낼 때 따르던 사람들이라는 것에 대해 분노하며 인생을 헛살았다고 생각한다"고 신 총괄회장의 현재 상태를 전했다.

신 전 부회장과 오랫동안 인연이 있는 친구사이(1954년생 동갑)라고 밝힌 그는 신 총괄회장이 현재 매우 건강한 상태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민 전 회장은 "신 총괄회장이 고령이라 건망증은 있지만 판단력도 충분하고 건강한 상태"라며 "이번 소송에 대한 위임장도 직접 내용에 대한 질문을 다 하고 써준 것"이라고 전했다. 또 신 총괄회장 성격상 사인이나 도장을 함부로 하는 스타일이 아니라면서 롯데그룹이 밝힌 '고령인 부친을 앞세워 자신들 주장의 수단으로 반복해 활용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고 정면 반박했다. 이번 소송 역시 신 총괄회장이 직접 나섰다는 점도 재차 강조했다.

소송의 뒷얘기도 전했다. 민 전 회장은 신 전 부회장과 많은 대화를 나눈 결과, 신 회장이 과욕으로 부친을 해임했다는 판단이 들어 소송을 권유했다고 말했다. 또 신 총괄회장의 막냇동생인 신선호 일본 산사스 사장의 입김도 작용했다고 귀띔했다. 지난 8월 일본 롯데홀딩스 주주총회 이후 크게 상처를 받은 신 전 부회장에게 '부친을 이렇게 돌아가시게 할 것이냐'라고 수차례 반격을 도모할 것을 권유했다는 것이다. 신 사장은 지난 1라운드 분쟁에서 신 전 부회장의 창구 역할을 했던 인물로 당시 신 총괄회장의 일본행을 적극적으로 주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민 전 회장은 몇몇 친족들이 신 사장과 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고도 했다. 이는 지난 1라운드와 마찬가지로 '신동빈 vs 친족일가'의 대립구도를 형성하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민 전 회장은 소송의 정확한 의도를 잘 해석해야 된다고 밝혔다. 그는 "언론에서 신 전 부회장이 욕심을 가지고 경영권 다툼으로 보는 시각이 많은데 (그의) 목적은 심플하다"며 "첫째 부친의 확실한 원대복귀와 명예회복, 둘째 반란에 참여했던 이사들을 퇴직시키라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는 신 총괄회장의 뜻이라고도 했다.

민 전 회장은 이번 소송을 권유하게 된 이유로 신 전 부회장의 롯데홀딩스 지분 우위를 언급했다. 특히 그는 경제적 가치를 핵심으로 봤다. 민 전 회장은 경제적 가치로 볼 때 신 전 부회장의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은 36.6%이며 신 회장은 29.1%, 신 총괄회장은 8.4%로 신 총괄회장은 이미 상속을 끝마친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경제적 가치의 의미를 설명하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그는 현재 일본 롯데홀딩스 지분 중 신 회장을 지지하는 종업원ㆍ임원 지주회의 지분은 액면가로만 거래가 되고 매매가 자유롭지 않은 무늬만 주식을 가지고 있는 것에 불과하다고 명시했다. 법적으로 주식이지만 경제적 이익을 누릴 수 없고 이익을 누릴 수 있는 사람들만 계산하면 결국 롯데패밀리가 모두 갖고 있는 셈이라고 해석했다. 결국 롯데홀딩스는 100% 롯데 패밀리의 소유라고 볼 수 있으며 이를 따졌을 때 지분구조가 신 전 부회장이 훨씬 우위에 있다는 것이다.

그는 "29.1%를 가진 사람이 36.6%의 지분가치를 가진 주주를 모든 계열사 이사직에서 잘라버린 것은 상도의 상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그럼에도 불구, 신 회장이 법적으로 아무 문제가 없다고 우기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지난 8일 기자회견 당시 신 전 부회장은 그룹 지배구조의 정점인 광윤사 지분보유율도 자신이 앞선다고 밝힌바 있다. 신 전 부회장에 따르면 그의 지분은 50%로 신 회장의 38.8%보다 앞서 있다. 광윤사는 호텔롯데 지분 5.5%도 갖고 있으며, 경제적 가치로 봤을 때 롯데홀딩스의 55.8% 지분을 소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 회장에 대해서는 강한 어조로 비판했다. 부친의 건강이상설까지 제기한 것에 대해 한국의 정서상 이해가 되는 것이냐는 날선 대답이 돌아왔다. 그는 "신 회장이 자신의 찬탈행위를 정당화하려고 부친의 판단력을 문제삼고 있는 것이 더 나쁜 것"이라고 질타했다. 삼성그룹과 비교하기도 했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병상에 누워있어 경영이 힘든 상태지만 이재용 부회장이 그대로 부회장직을 유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현재 신 총괄회장이 직함을 유지하고 있는 곳은 롯데자이언츠 구단주 밖에 없고 모두 신 회장에 의해 해임된 상태"라며 "멀쩡한 아버지를 판단력이 없다며 엎어버리고 자신이 회장을 하겠다고 나선 것이 미스테이크(실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형이 욕심이 많지 않은 사람이기 때문에 그냥 뒀으면 더 큰 것도 양보했을 것이라고도 했다.

이번 소송의 승소 가능성은 매우 높게 봤다. 그는 "법리적으로는 확실히 승소 가능성이 높다"며 "10여년간 이사직을 유지해 왔는데 갑자기 핑계를 대며 출석을 안했다고 이사직을 자른다는 것은 말이 안된다는 게 변호사들의 의견이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신 전 부회장의 최종 목표가 한국 롯데그룹 경영이냐는 질문에는 말을 아꼈다. 그는 "(신 전 부회장이) 우리에게 이후의 생각에 대해 얘기를 안했다"며 "일에 순서가 있다며 우선 아버지 명예부터 회복시킨 뒤 따지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소송의 목적은 부친의 확실한 원대복귀와 명예회복, 반란에 참여했던 이사들을 확실히 처벌하는 것으로, 신 총괄회장의 뜻임은 확실하다"고 다시한번 소송의 정당성에 대해 강조했다.

한편 롯데그룹은 신 전 부회장이 고령인 신 총괄회장을 지속적으로 앞세워 자신들 주장의 수단으로 반복해 활용하고 있는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신 회장도 12일 인천 운서동 롯데면세점 통합물류센터에서 열린 '롯데면세점 비전선포식' 기자 간담회에 참석한 자리에서 "제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은 여러분께 약속드린 경영투명성 제고와 기업구조 개선을 통해 롯데를 국민여러분께 사랑받는 기업으로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불거진 여러 일들은 이러한 롯데의 노력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오히려 부정적인 영향을 끼칠 뿐"이라면서 "흔들리지 않고 정상적인 경영활동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