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진핑 "美 기업의 시장접근·지적재산권 보호 고민 해결하겠다"

최종수정 2015.09.24 10:03 기사입력 2015.09.24 10: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23일(현지시간) 미국 기업들이 갖고 있는 중국 시장 접근과 지적재산권 보호 우려를 해소하는데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2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미국 싱크탱크 '폴슨 연구소'가 시애틀에서 주최한 미국·중국 기업인 원탁회의 연설에서 "미국 기업들이 중국 투자와 관련해 우려하고 있는 문제들은 개혁을 통해 해결될 수 있는 부분"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중국은 외부 세계에 지금보다도 더욱 큰 폭으로 개방할 것"이라며 "개혁을 통해 시장 개방적 환경을 조성해 나가는 것은 물론 지적재산권(IPR)도 확고하게 보호하겠다는 방침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중국은 오랫동안 상대적으로 높은 성장률을 구현하며 미국 기업들에게 거대한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면서 "제조업, 청정에너지, 환경보호, 금융, IT, 농업 등 여러 분야에서 미국 기업과 더 긴밀하게 협력하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미국 대기업들이 중국에 지역 본사를 세우는 것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라면서 "미국 중소기업들의 중국 투자도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은 미국 기업들의 중국 투자 확대가 미국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뒷받침돼야 한다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그는 "미국 정부가 민간 첨단기술 재품을 중국으로 수출하는데 대한 규제를 완화하고 미국 기업들의 중국 투자 장벽을 허무는데 실질적인 조치를 취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원탁회의는 시 주석의 연설을 제외하고 비공개로 진행됐으며 버크셔해서웨이의 워런 버핏, 애플의 팀 쿡, 알리바바의 마윈 등 미국과 중국 기업 대표 각각 15명이 참석했다.

시 주석은 전날 시애틀 웨스틴호텔 에서 진행된 미중무역전국위원회 환영만찬 연설에서도 그동안 미·중 관계를 짓눌렀던 여러 민감한 이슈들에 대해 언급하며 할말을 하는 정면돌파 입장을 보였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남중국해 문제만 언급되지 않았을 뿐 이를 제외한 위안화 평가절하, 외국인투자, 사이버안보, 중국 경제·증시 불안 등 대부분의 민감한 이슈들이 솔직하게 언급됐다고 전하며 양국 관계 강화를 위한 시 주석의 노력에 주목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시 주석이 연설 중간에 할리우드 영화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 드라마 '하우스 오브 카드'를 언급하는 등 미 문화와 역사를 녹인 화법을 구사한 것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