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S, 윈도우용 '오피스 2016' 출시…"협업 기능 강화"

최종수정 2015.09.23 18:50 기사입력 2015.09.23 18:50

댓글쓰기

MS, 윈도우용 '오피스 2016' 출시…"협업 기능 강화"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용 'MS 오피스 2016'을 전세계에 동시 출시했다.

오피스 2016은 윈도우용 데스크탑 앱의 새로운 버전이며 워드, 파워포인트, 엑셀, 아웃룩, 원노트, 프로젝트(Project), 비지오(Visio), 액세스(Access)로 구성됐다. 40개국 언어를 지원한다.

MS는 오피스 2016에서 공동 작업에 적합한 기능들을 대거 선보였다. 실시간으로 문서를 작성해 공유할 수 있는 '공동 편집' 기능을 비롯해 팀 구성원끼리 정보와 자료를 한 곳에 모아 소통할 수 있는 '오피스 365 그룹', 문서 작업을 하면서 동시에 온라인으로 연결한 스카이프를 활용할 수 있는 '스카이프 상태 정보 연동' 기능 등이 추가됐다.

이밖에도 문서 작업중 웹 검색이 필요할 때 웹페이지를 따로 열지 않고 문서 창 안에서 바로 검색 결과를 보여주는 '스마트 룩업(Smart Lookup)' 기능도 이용할 수 있다. 어떤 디바이스에서 어떤 형태의 오피스로 작업하든지 상관 없이 문서 내 가장 최근에 작업한 위치로 바로 이동할 수 있는 '최근 사용한 문서 목록' 기능도 추가됐다.
보안 기능도 강화됐다. 워드, 파워포인트, 엑셀, 아웃룩은 '데이터 손실 방지' 기능을 기본 탑재했다. 또한 사용자가 기업 네트워크 밖에서도 안전하게 콘텐츠에 접속하도록 돕는 '다중 요소 인증' 기능도 포함한다.

새 오피스는 윈도우 10에 가장 최적화돼있다. 윈도우 헬로우(Windows Hello) 생체인식 로그인을 활용하면 오피스365 와 윈도우 10에 통합 로그인이 가능하다. 또한 윈도우 10용 오피스 모바일 앱은 이동 중에서도 문서 작업을 이어갈 수 있다. 윈도우 10 컨티뉴엄(Continuum) 기능을 이용하면, 스마트폰을 PC처럼 사용할 수 있다. 디지털 개인 비서인 코타나(Cortana) 역시 오피스 365와 연동된다.

오피스 2016은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지원한다. 오피스 365를 이용하면 항상 최신 버전의 오피스 앱을 여러 대의 디바이스에서 사용할 수 있다. 오피스 365 구독자는 23일부터 오피스 2016 앱을 내려받을 수 있다. 자동 업데이트는 다음 달부터 일반 소비자와 중소기업 구독자를 대상으로 먼저 진행된다. 기업 고객은 내년 초부터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다.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CEO는 "이전에 비해 업무 환경이나 업무 방식이 비교할 수 없을 만큼 변화하고 있다"며 "MS는 혁신을 통해 기존 개별적인 생산성 앱들로 구성되었던 오피스를 새롭게 연동시켜 현재 변화된 업무나 협업 환경에 걸맞는 유기적으로 연결된 서비스 형태로 제공한다"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