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드 수수료는 금리인하 '모르쇠'…"저신용자 부담 커졌다"

최종수정 2018.09.07 21:47 기사입력 2015.09.09 07:20

댓글쓰기

신학용 의원, 작년 3분기·올 2분기 신용카드사 수수료 현황 비교
90개 신용등급 중 32개 구간서 '인상'…"저신용등급 인상폭 컸다"


자료:신학용 의원실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신용카드사의 현금서비스, 카드론 등 대출상품의 수수료율이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에도 상당부분 인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저신용자의 수수료율 인상폭이 두드러졌다.

9일 신학용 새정치민주연합 국회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신용카드사 대출상품 수수료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와 올해 2분기 수수료율을 비교분석한 결과 전체 신용등급 90개 중 32개 구간(35.6%)가 수수료율이 인상됐다. 나머지 구간도 소폭 인하했거나, 기존 수준을 유지하는 수준에 그친 것으로 파악됐다.

카드사별로 보면 현대카드와 우리카드의 경우 현금서비스 수수료율을 전체 신용등급에 걸쳐 인상했다. 카드론도 현대카드는 신용 1 ~4등급과 7등급, 우리카드는 신용 5 ~ 7등급 구간이 올랐다. 신한카드도 카드론에서 신용 5 ~ 7등급이 인상돼 저신용등급자의 부담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카드도 현금서비스 신용 6 ~ 10등급이 인상됐다. 반면 하나카드는 신용 1 ~ 5등급, KB국민카드는 신용 1~3등급 구간이 인상됐다.

카드론에서 수수료율이 가장 많이 인상된 구간은 신한카드의 신용 7등급 구간으로, 지난해 3분기 대비 수수료율이 2.72% 인상됐다. 현금서비스에서는 현대카드의 신용 1~3등급 구간이 1.56%으로 인상폭이 컸다.
신학용 의원은 "카드사 수수요율 인상이 대부분 저신용등급에 집중돼 울며겨자먹기 식으로 상품을 이용할 수밖에 없는 서민들을 상대로 수수료율 장사를 하고 있는 것"이라며 "이번 국정감사에서 금융산업의 합리적인 수수료율 개편에 대해 강력 질의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KB국민카드와 롯데카드는 다음달부터 카드론과 현금서비스의 수수료율을 인하하겠다는 방침을 8일 밝혔다. KB국민카드는 연 6.50∼25.80%인 카드론 수수료율은 연 5.90∼24.80%로, 현금서비스 수수료율은 연 6.50∼27.40%에서 연 6.40∼27.00%로 인하하기로 했다. 롯데카드는 10일부터 카드론 최저 금리를 연 6.90%에서 6.50%로, 현금서비스 최저 금리를 7.50%에서 6.90%로 내릴 계획이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