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FA 2015]삼성전자 프레스 콘퍼런스…"삶과 융화되는 IoT 비전 공개"

최종수정 2015.09.04 10:50 기사입력 2015.09.03 1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삼성전자가 4일부터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5' 개막에 앞서 막에 앞서 3일(현지시간) 'In Sync with Life'를 주제로 소비자의 삶과 융화되는 IoT(Internet of Things, 사물인터넷)에 대한
비전과 제품을 공개하는 프레스 컨퍼런스를 개최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IFA에서 센서와 인터넷 통신 기술을 탑재한 기기를 서로 연결해 정보를 공유하는 IoT를 실제 삶에 적용한 다양한 제품들을 선보인다. 대표적으로 개방성과 연결성·자체 연산 능력을 높인 '삼성 스마트싱스(SmartThings) 허브'와 수면 패턴을 측정·분석하고 리포트를 제공하는 '슬립센스(SLEEPsense)' 등 IoT를 실제 일상 생활에 접목할 전략 제품들을 공개했다.
홍원표 삼성전자 글로벌마케팅실 사장은 이날 콘퍼런스에서 "IoT는 단순한 기술 트렌드가 아닌 산업 패러다임의 전환을 일으킬 거대한 조류"라며 "플랫폼을 개방하고 업계를 넘어 협업해 기술보다 인간을 항상 중심에 놓는 것이 삼성전자의 IoT 전략의 핵심"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회에서 지난해 8월 인수한 사물인터넷 플랫폼 기업인 '스마트싱스'와 함께 삼성 스마트싱스 허브를 선보인다. 삼성 스마트싱스 허브는 자체 프로세서를 강화해 기기간의 연결과 제어를 더욱 빠르게 처리할 뿐만 아니라 카메라와 연결하여 영상으로 집안을 확인할 수 있는 보안 기능을 추가했다. 움직임이 감지됐을 경우 등 특정사건에만 30초 단위로 동작을 하기 때문에 항상 켜있는 감시카메라 보다 개인정보 보호에 유리하며 센서를 통해 화재나 연기 등을 감지할 수 있다.

스마트싱스 앱도 더욱 직관적으로 개선했으며 '웍스 위드 스마트싱스(Works with SmartThings)'란 기기 인증 프로그램으로 파트너십을 늘려가고 있다. 대표적으로 자동차 업계와 파트너십을 맺어 자동차 대시보드에 집 안팎의 상태를 보여주기도 하고 스마트 기기로 자동차의 상태를 확인하고 차문을 잠글 수도 있게 된다. 삼성전자는 스마트싱스의 제품을 9월 내 영국에서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IoT 기술로 사용자의 수면 도중 맥박과 호흡, 움직임을 측정해 그 결과를 스마트폰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는 슬립센스도 공개한다. 삼성전자와 함께 슬립센스 개발에 참여한 미국 하버드 의과대학 연구팀의 만조로스(Christos S. Mantzoros) 교수는 "삼성의 최첨단 기술로 수면의 질을 개선할 수 있는 가능성이 열렸으며 전문 의료진 관점의 맞춤형 조언을 슬립센스를 통해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 스마트 TV와 스마트 에어컨, 무선 오디오 등 주변 기기와 슬립센스를 연동할 경우, 사용자의 수면 상태에 따라 전원과 음향을 조정하고 쾌면을 위한 최적 온도를 자동으로 유지할 수 있으며 향후 삼성 스마트싱스 허브를 통해 연동 제품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집에서 사용하는 가전 제품 외에도 사무실, 자동차 등은 물론 B2B 영역까지 서비스를 확장해 소비자의 삶 어디에서나 IoT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프린팅 UX 시스템인 ‘스마트 UX 센터’는 다양한 애플리케이션과 위젯, 프린팅 앱 센터, SDK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다양한 프린팅 애플리케이션과 위젯은 스마트한 문서 관리를 가능하게 하며, 원격 기기 관리도 지원하는 등 모바일과 사무기기간의 연계를 가속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운전 중 스마트폰 기능을 쉽고 편하게 사용할 수 있게 해주고, 네비게이션, 뉴스, 날씨등 모바일 앱을 차량 내 디스플레이를 통해 사용할 수 있는 미러링크 기반의 ‘카 모드 포 갤럭시(Car Mode for Galaxy)’앱을 공개하며 IoT 에코시스템을 자동차까지 확대한다. 또한 폭스바겐과 협업하여 자동차와 삼성 기어 S2를 연동하여 주차 위치를 확인하고 에어컨을 컨트롤하고, 전기 차량의 배터리 충전 시작과 정지도 가능한 ‘폭스바겐 카넷 이 리모트(Volkswagen Car-Net e-remote)’앱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이와 같은 IoT 경험을 스마트 홈을 넘어 도시와 국가 개념으로 확장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건설, 유통, 헬스케어 업계뿐만 아니라 학계와도 협업을 추진하고 있고 가정의 IoT기기와 서비스를 지역사회와 연결할 수 있는 ‘스마트 존 플랫폼’ 도 개발 중이라고 언급했다.

지난 3월 유럽 시장에 SUHD TV를 선보인 삼성전자는 프리미엄 UHD 경험을 더욱 확대한다.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삼성전자는 2015년 하반기 내 넷플릭스, 아마존 등 글로벌 파트너 및 유럽 파트너들과 함께 UHD 스트리밍 서비스를 유럽 주요 지역 전체에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삼성은 울트라 HD 블루레이 디스크 재생을 지원하는 울트라 HD 블루레이 플레이어 출시를 발표, UHD 경험을 블루레이 플레이어까지 확장할 예정이다. 커브드 UHD TV와 매칭되는 커브드 디자인을 적용해고 어떤 컨텐츠라도 UHD급으로 화질을 향상시키는 업스케일링 기능도 제공된다.

또 SUHD TV에 ‘HDR(High Dynamic Range)’ 기술을 탑재했다. 2015년형 SUHD TV와 UHD TV는 HDR 처리가 된 영상 컨텐츠를 전송하는 케이블 규격 HDMI 2.0a를 지원해 더욱 밝고 세밀하게 표현할 수 있게 된다. 삼성전자는 파트너사인 게임플라이와 함께 게임 콘솔 장치 없이 스트리밍 방식으로 스마트 TV의 대화면에서 즐길 수 있는 ‘게임플라이 스트리밍(Gamefly Streaming)’ 서비스를 선보인다. SUHD TV를 포함해 커브드 TV 라인업을 확대하고 커브드 TV 대중화를 주도하기 위해 유럽 기준 지난해 13개였던 커브드 TV 모델은 올해 28개 모델까지 2배 이상 늘어났다. 무선 360 오디오 신제품 'R5', 'R3', 'R1' 는 웨어러블 기기인 삼성 기어 S와도 연동이 되어 간편하게 오디오를 컨트롤 할 수 있으며, 실시간 재생 화면이나 스피커 목록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