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래부, 美 KCON 행사서 디지털콘텐츠관 운영

최종수정 2015.08.02 12:00 기사입력 2015.08.02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강희종 기자]미래창조과학부는 지난 7월 31일(현지시간)부터 8월 2일까지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개최되는 '케이콘(KCON) 2015 LA' 에서 디지털콘텐츠 전시관(K-ICT 드림존)을 운영했다고 2일 밝혔다.

KCON은 국내 콘텐츠 기업인 CJ E&M이 2012년부터 개최 중인 한류·한국문화(K-컬처) 페스티벌이다. 미래부는 문화·정보통신기술(ICT) 융합을 통한 디지털콘텐츠의 동반진출을 목표로 'K-ICT 드림존'을 운영했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케이팝 한류콘텐츠와 동반진출 가능성이 높은 분야로 가상피팅·스타일링(패션/뷰티), 가상 피트니스·골프코칭(헬스), 케이팝/K-드라마(3D/UHD), 360도 가상현실(VR)촬영 솔루션 등을 전시했다.

최양희 미래부 장관은 1일 오전 'KCON 2015 LA'를 방문한 데 이어 오후에는 컴퓨터그랙픽(CG), VR 등의 분야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과 경험을 지닌 남가주대 창의기술연구소(USC ICT)를 방문해 폴 데베벡 교수 및 강신화 박사를 면담했다.

이번 면담에서는 서울예술대학교가 작년부터 운영 중인 CG, VR 분야 ‘3개월(원격화상수업) + 1개월(현지인턴십)’ 과정의 인턴십을 확대하고, 향후 국제 공동 프로젝트 확대방안 등을 논의했다.
CJ CGV가 국내 기술력으로 개발한 다면영상(ScreenX)에 대해 남가주대 창의기술연구소와 기술개발 및 제직자문 등 협력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