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글, 비밀리에 새로운 '구글 글래스' 내놨다

최종수정 2015.07.31 07:51 기사입력 2015.07.31 07: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구글이 비밀리에 차기 구글글래스의 시제품을 선보였다는 보도가 나왔다. 외신들은 이 새로운 제품이 올 가을쯤엔 선보여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30일(현지시간) 미국의 월스트리트저널은 구글이 소프트웨어 개발자들에게 차기 구글 글래스의 시제품을 비밀리에 전달했다고 전했다.

월스트리트저널 기자 알리스테어 바에 따르면 구글 글라스의 차기 버전은 디자인 면에서 전작과 완전히 다른 것을 알려졌다. 와이어 프레임은 제거되고, 대신 사용자들의 안경이나 다른 눈과 관련된 제품에 끼워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더 빨라진 인텔 프로세서에 배터리 수명도 대폭 늘어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 기기가 언제 정식 출시될 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그러나 시제품이 이미 개발자들에게 전달됐다는 점에서 올 가을에는 정식 판매에 들어갈 것으로 관측된다.

구글은 기존 구글글라스의 판매를 중단시켰다. 그리고 차기 구글글라스의 프로젝트는 지난해 인수한 NEST의 최고경영자 토니 파델에게 맡겼다. 앞서 파델은 구글 글라스 프로젝트를 본인이 자원해서 맡았다고 밝힌 바 있다.
일각에서는 다음 구글글래스가 일반 소비자들이 아닌, 기업용 제품으로 출시될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하고 있다. 최근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의 전자기기 전파 인증을 통과한 'GG1' 단말기가 구글 글래스 '엔터프라이즈 에디션'이라는 점에서다. 일부 외신들은 2세대 구글 글래스가 의료, 법률, 엔지니어링 등 분야에서 사용될 것으로 전망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