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명시 "경기도는 첨단연구단지 조성시 협의해야"

최종수정 2015.07.14 07:26 기사입력 2015.07.14 07:26

댓글쓰기

광명시청 전경

광명시청 전경


[아시아경제(광명)=이영규 기자] 경기도 광명시가 9400억원을 들여 광명·시흥보금자리지구 특별관리지역에 조성되는 '판교형 첨단연구단지'에 대해 해당 지역 주민과 협의를 거쳐 추진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광명시는 13일 자료를 내고 "광명ㆍ시흥에 판교테크노밸리를 본뜬 첨단연구단지를 조성하겠다는 남경필 경기지사의 (13일)발표를 환영하지만 광명ㆍ시흥 보금자리지구의 실패한 경험을 되풀이 하지 않기 위해 주민들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관리주체인 광명시와 긴밀한 협의를 거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남 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성장 잠재력이 높은 경기 서부지역에 미래 산업을 이끌 첨단산업의 거점 육성이 필요하다"며 "광명ㆍ시흥 특별관리지역 내 66만㎡를 첨단연구단지로 조성하겠다"고 발표했다.

광명ㆍ시흥보금자리지구는 1736만7000㎡의 부지에 아파트 단지 등을 짓는 사업으로 2010년 5월 추진됐다. 하지만 부동산경기 침체 등이 맞물리면서 지난해 8월 국토부가 지구 지정을 해제했다.
이후 국토부는 이 곳에 100만㎡ 규모의 산업단지를 조성하기로 했다. 산단에는 광명과 시흥지역 내 무허가 제조업체 1702곳 등 총 2126개 업체가 입주하게 된다.

국토부는 또 지구 내 취락 밀집지구 174만1000㎡에 아파트 개발을 허용한 상태다.

국토부는 하지만 나머지 1463만㎡의 부지는 지난 4월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 해당 지자체가 10년 이내 도시개발계획을 수립해 개발 사업에 착수하도록 했다. 경기도가 이번에 발표한 첨단연구단지는 특별관리지역 중 66만㎡에 들어서게 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