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百, ‘바토스’ 입점…백화점에서 이태원 핫 플레이스 만난다

최종수정 2015.06.28 06:00 기사입력 2015.06.28 06:00

댓글쓰기

점포별로 ‘청키면가’, ‘레스투고’, ‘스트리트츄러스’ 등 개성있는 맛집 운영


[아시아경제 최서연 기자] 롯데백화점은 지난 26일 잠실점에 이태원의 유명 퓨전멕시칸음식 전문점 ‘바토스’ 매장을 열었다. 바토스의 모든 메뉴를 즐길 수 있는 매장은 이태원 본점과 신사점에 이어 세번째이며 백화점 매장으로는 처음이다.

바토스는 2011년에 이태원 본점에서 시작된 퓨전 멕시칸음식 전문점으로 현재 이태원과 신사동 가로수길에서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태원 본점의 일평균 방문자 수는 1500명에 달한다.

잠실점 매장에서는 바토스의 모든 메뉴를 이태원 본점과 동일하게 판매할 예정이다. 대표 메뉴는 감자튀김 위에 김치와 멕시코식 돼지고기 조림을 곁들인 ‘김치 까르니따스 프라이즈’(1만2500원)와 양념한 갈비와 쌈장 아이올리 소스, 양배추 샐러드 등을 곁들인 ‘갈비 타코’(7900원ㆍ2개, 1만900원ㆍ3개)다. 또한, 맥주 쿨링시스템을 통해 향이 강한 멕시칸 음식에 잘 어울리는 생맥주를 가장 맛있는 온도에 제공할 계획이다.

롯데백화점은 바토스 외에도 다양한 이태원 맛집을 선보이고 있다. 수원점에서는 홍콩식 면요리 전문점 ‘청키면가’가 입점돼 있으며 본점, 잠실점, 수원점에서는 연예인 도시락으로 유명한 ‘레스투고(res2go)’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광복점에서는 경리단길 대표 츄러스 맛집 ‘스트리트 츄러스’ 매장을 선보이고 있다.

하반기에는 분당점에 베트남식 반미 샌드위치와 쌀국수 등을 판매하는 경리단길 맛집 ‘레호이’를 선보일 예정이다. 수원점의 청키면가 매장은 일평균 100여명의 고객이 방문하며, 레스투고는 세 개 매장에서 일평균 200개 이상의 도시락을 만든다. 광복점 스트리트 츄러스는 월 7000개씩 판매된다.
황슬기 롯데백화점 수석바이어(Chief Buyer)는 “이태원은 내외국인이 모이는 지역인 만큼 세계 각국의 음식을 판매하는 이색적인 식당이 많다”며, “앞으로도 그동안 맛보지 못한 다양한 이색 맛집을 유치해 색다른 즐거움을 제공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서연 기자 christine89@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