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그리스 의회, 협상안 국민투표 시행안 의회 표결

최종수정 2015.06.27 20:58 기사입력 2015.06.27 20: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그리스 정부가 채권단이 제안한 구제금융 협상안을 국민투표에 부치는 안건을 27일(현지시간) 의회에 상정해 표결하기로 했다.

알렉시스 치프라스 총리는 이날 새벽 1시에 생중계된 긴급 연설을 통해 채권단이 지난 제안한 협상안을 수용할 수 없다며 이를 내달 5일 국민투표에 부치겠다고 밝혔다.
치프라스 총리는 채권단이 제시한 120억유로(약 13조4천억원)를 지원하는 구제금융 프로그램 5개월 연장안은 정부부채만 증가시킨다면서 거부했다.

그리스 의회는 이날 채권단의 협상안에 찬성과 반대를 묻는 국민투표 시행안을 놓고 토론을 거친 뒤 오후 7시에 표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립정부 다수당인 급진좌파연합(시리자)은 채권단의 최후통첩에 반대한다며 국민에 동참을 요구해 의회에서 국민투표 시행안이 통과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반면 야당들은 일제히 국민투표 제안을 비난했으며, 헌법상 국민투표 발의는 대통령 권한이라고 주장하는 등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유로존 재무장관 협의체인 유로그룹은 그리스의 국민투표 제안에도 이날 예정대로 회의를 열어 구제금융 협상안을 논의하고 있다.

유로그룹이 오는 30일로 끝나는 그리스의 구제금융 프로그램을 국민투표일인 내달 5일까지 연장하지는 않을 것이란 예상도 나오고 있다. 유로그룹은 또 25일 제안한 구제금융 5개월 연장안을 철회할 가능성도 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리스 정부는 오는 29일 은행 영업을 중단하는 자본통제 조치를 취하지 않겠다고 밝혔지만 수도 아테네 도심 곳곳의 현금자동입출금기(ATM)에는 예금을 찾으려는 시민들이 길게 줄을 섰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