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증권사마다 엇갈리는 '시내면세점' 전망보고서…기업들 '냉·온탕' 속앓이

최종수정 2015.06.22 13:32 기사입력 2015.06.22 11:17

댓글쓰기

증권사마다 엇갈리는 '시내면세점' 전망보고서…기업들 '냉·온탕' 속앓이

증권사, 추가 사업자 2곳 놓고 호텔신라·신세계 쏠림 현상
일각선 "특정기업에만 몰려 여론 형성" 볼멘소리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정부의 의도에 가장 부합하는 동대문과 남대문 시장을 내건 SK네트웍스 신세계 DF가 유력하다."
"전체적인 평점으로 볼 때 HDC신라면세점과 신세계DF의 낙찰 가능성이 가장 높다."

다음달 가려지는 2곳의 서울 시내면세점 추가 사업자에 대한 전망이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다.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이 각자 다르게 내놓는 장밋빛 보고서에 후보자들과 시장도 덩달아 냉탕과 온탕을 오가는 상황이다.

더욱이 시내면세점 후보자들에 대한 증권사들의 분석이 특정 기업에만 몰려있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호텔신라와 신세계를 제외한 나머지 기업들에 대한 개별분석은 극히 적어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심화되는 형국이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토러스투자증권은 최근 SK네트웍스, 신세계DF 등이 서울 시내면세점 추가 사업자로 선정될 가능성이 높다는 보고서를 내놨다.
토러스투자증권은 다른 증권사들과 달리 총 7개 대기업 면세후보자들이 받을 점수도 자세하게 분석해 발표했다. 김태현 토러스투자증권 연구원은 SK네트웍스(총 949점)를 1위로 예상했다. 이어 신세계DF(833점), HDC신라면세점(798점)을 2,3위로 예측했다.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 와 이랜드, 롯데호텔이 각각 669, 650, 639로 600점대를 받을 것으로 추정했고 현대DF에 대해서는 570점을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입지(관광인프라)와 입지에 어울리는 사업계획(경영능력)이 심사에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며 "면세점 사업자체의 성공가능성도 중요하지만 면세점과 주변 상권과의 시너지 및 상생전략은 더 중요하기 때문에 동대문과 남대문 시장을 지목한 기업이 정부 의도에 가장 부합한다"고 분석했다.

면세점 사업을 통해 어떻게 지역 중소 상점들을 함께 활성화시키고, 어떻게 우수 중소기업 상품의 육성과 글로벌 마케팅에 기여할 것이며, 어떻게 기업이익을 상생협력을 위해 활용하겠느냐에 대한 잣대가 관세청의 점수배정에 나온 의도라는 설명이다.

하나대투증권은 이날 다른 전망은 내놨다. 추가 사업자로 HDC신라면세점과 신세계DF가 가장 유력하다고 제시한 것. 객관적 평가 지표(재무안정성ㆍ운영능력(면세점 경험)ㆍ입지(관광인프라)ㆍ사회공헌(상생 등))로 볼 때, HDC신라면세점이 모든 요소에서 우위에 있다고 평가했다. 신세계는 입지(신세계 본점)와 사회공헌(남대문 시장 상생)에서 앞서 있는데다 주차공간 문제 역시 최근 관광버스 56대 분량 공간을 인근 1㎞ 이내 확보해 완화시켰다는 이유로 강력한 후보로 꼽았다.

박종대 하나대투증권 연구원은 "애초에 시내면세점 대기업 추가 확대 이유 중 하나가 글로벌 면세점 시장 경쟁력 제고였다는 측면을 감안하면 막연히 시장점유율(MS) 확대를 문제 삼을 것으로 보이진 않는다"고 분석했다.

IBK투자증권 역시 HDC신라면세점과 신세계DF를 유력한 추가사업자로 봤다. 이선애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7대2의 입찰 경쟁률 중 관리역량이나 주변환경이 핵심 차별화 포인트가 될 것"이라며 "이러한 점에서 대규모 면세 및 엔터테인먼트 공간을 개발하고, 기존에 면세점을 경영한경험이 있는 HDC신라면세점과 신세계DF가 유력 후보"라고 진단했다.

이처럼 서울 시내면세점 추가 주인에 대한 확정시일이 다가올수록 증권사들의 결과예측 보고서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자칫 한쪽에 치우친 섣부른 전망이 시장과 투자자들에 혼선을 줄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실제 최근 세달 간 서울 7개 후보기업들의 면세점을 이슈로 한 증권사 보고서 숫자는 극명한 차이를 보인다. 호텔신라가 19개, 신세계가 18개로 압도적인 우위를 보이는 반면 현대백화점 3개,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와 SK네트웍스는 1개에 불과했다. 롯데호텔과 이랜드는 비상장사인 관계로 보고서가 없는 상태다.

이와 관련 일부 기업들은 증권사들이 여론몰이를 하고 있다는 불편한 심경을 드러내고 있다. 후보기업 한 관계자는 "관세청이 결정할 사항을 증권사들이 아예 점수까지 내서 평가하는 것은 잘못됐다고 본다"며 "자칫 여론몰이에 휩쓸려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우려스럽다"고 꼬집었다. 한편, 관세청은 지난 주 7개 후보기업들에게 여론몰이와 홍보전, 대관업무를 하지 말라는 공문을 내린 바 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