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시내면세점 점수따기 '추가요'…한화·SK '상생' 지원 늘려(종합)

최종수정 2015.06.10 11:16 기사입력 2015.06.10 11:16

댓글쓰기

여의도 63빌딩 면세점

여의도 63빌딩 면세점


한화갤러리아, 한 층 전체에 중소브랜드 입점
SK네트웍스, 동대문 인프라 구축에 최대 3000억원 투자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 김현정 기자]다음달 중순 서울 시내면세점에 대한 최종 승자가 가려지는 가운데 후보기업 중 하나인 한화 갤러리아(타임월드)와 SK네트웍스 가 상생에 초점을 맞춘 추가 계획안을 발표했다. 관세청 심사기준인 사회공헌(상생)부문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높은 점수를 얻기 위한 포석이다.

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화갤러리아는 후보지인 여의도 63빌딩 면세점의 1개 층 전체에 100개 이상의 국내 중소ㆍ중견 브랜드를 입점시켜 국내 기업들의 해외 판로 개척에 일조하겠다고 밝혔다.

63빌딩 면세점은 관광객들이 차에서 내리자마자 면세점으로 바로 출입이 가능해 편리하며, 63빌딩 지하 1층과 63빌딩 별관 1, 2, 3층 총 4개 층을 활용해 총 1만72㎡의 쾌적한 면세 쇼핑 공간을 선보인다.

특히 3층의 경우에는 전체 공간을 'K-스페셜 홀(Special Hall)'로 구성, 100개 이상의 중소ㆍ중견 기업 브랜드 전용관을 선보인다. 중소ㆍ중견기업유통센터에서 운영하는 공영 TV 홈쇼핑과 NS 홈쇼핑에서 진행하는 우수 중소ㆍ중견기업 인기상품을 선별ㆍ 판매하는 '홈쇼핑 전용 쇼룸'을 면세점 업계 최초로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기존 면세점에서 취급하고 있지 않은 특산품, 한국 전통 식품 및 수공예 장인들의 제품으로 '한국전통 명인관 (Artisan-K)'를 운영해 단순한 상품 판매가 아닌 한국의 전통과 문화를 알리는 관광명소로 구성한다.

아울러 63빌딩 면세점의 전체 면적 중 국산 및 중소ㆍ중견 브랜드가 차지하는 공간은 총 3003㎡로 전체 면적의 3분의1 이상인 34%를 차지하며, 중소ㆍ 중견기업의 매출 비중은 전체 매출의 30% 이상을 달성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또 중소ㆍ중견기업 전용관인 3층뿐 아니라 각층마다 '올인원 바이 갤러리아(All in One by Galleria)' 코너라는 중소ㆍ중견기업 베스트셀링 존을 구성해 고객이 중소ㆍ중견기업 상품을 원스톱으로 쇼핑할 수 있도록 했다.

황용득 한화갤러리아 대표는 "동반성장, 지역사회 발전 기여 등 사회적 책임을 최우선적으로 실천하는 책임 있는 면세 사업자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동대문 케레스타를 신규 시내면세점 입지로 선정한 SK네트웍스는 동대문 지역의 인프라 구축을 위해 최대 3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는 이번 면세점 추진과 관련 총 투자액인 4500억~5500억원의 상당부분을 차지하는 규모다.

SK그룹의 ICT 기술이 집약된 신규 면세점 구축 및 운전자본 2500억원 외에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는 체류형 관광 환경조성을 위한 패션문화관광지구 개발계획과 연계해 1만명 관객 수용 규모의 초대형 아레나 공연장을 비롯한 문화타운 인프라 구축에 1000억~2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집행 할 계획이다.

또한 야간 가로환경을 개선하고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국내 최대 규모의 미디어 파사드를 조성하는 데 100억원을 투자해 24시간 동대문의 멋과 맛, 최첨단의 시각예술을 동시에 경험할 수 있는 문화관광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서울시의 '매뉴팩쳐 서울'과 서울디자인재단의 '도제식 패션ㆍ봉제 동반육성'사업 지원을 위해 600억원의 패션 소상공인 동반성장 펀드를 조성, 투자함으로써 동대문 패션산업 활성화와 더불어 K패션의 글로벌 명품화를 적극 선도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또한 주변 전통 재래 시장 활성화를 위한 총 300억원 규모의 투자계획도 준비하고 있다. 면세점 구매고객에게 주변 전통시장에서 활용할 수 있는 온누리 상품권을 증정해 면세점 고객들의 전통 재래시장 유입에 따른 매출증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일회성 지원이 아닌 보다 장기적인 관점에서 협력과 투자를 통해 선순환 동반성장 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면서 "동대문 지역이 패션, 문화, 쇼핑이 어우러지는 아시아의 브로드웨이와 같은 새로운 관광타운으로 발전해갈 수 있도록 선도해가는 기업이 되겠다"고 밝혔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