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프트뱅크, 클래시오브클랜 제작사에 추가 투자

최종수정 2015.06.02 10:25 기사입력 2015.06.02 10:25

댓글쓰기

지분율 51%→73%로 높여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소프트뱅크가 인기 모바일 게임 '클래시 오브 클랜' 제작사인 핀란드 슈퍼셀에 대한 지분율을 73%로 높였다고 파이낸셜 타임스가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프트뱅크는 2013년 10월 슈퍼셀 지분 51%를 15억달러에 인수한 바 있다. 이번에 지분을 추가 인수하면서 투자한 금액이 얼마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슈퍼셀이 클래시 오브 클랜, 헤이 데이, 붐 비치 등 여러 모바일 게임을 잇달아 히트시킨 덕분에 지난 2년동안 몸값이 많이 높아졌을 것이라고 시장 전문가들은 말했다. 소프트뱅크는 벤처 캐피털사인 악셀 등 기존 주주들이 보유하고 있던 수퍼셀 지분을 인수했다고 밝혔다.

게임산업 부문 독립 애널리스트인 니콜라스 로벨은 소프트뱅크의 추가 투자와 관련해 "모바일 게임 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운영비용도 증가하고 있지만 소프트뱅크는 슈퍼셀에 분명한 신뢰를 갖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로벨은 슈퍼셀이 매우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지난해 매출이 3배, 순이익이 두 배로 늘었다고 설명했다. 슈퍼셀은 지난해 15억5000만유로의 매출과 5억1500만유로의 EBITA(이자비용·세금·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를 기록했다.

다만 로벨은 슈페셀의 비용은 훨씬 더 빠르게 늘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슈퍼셀은 배우 리암 니슨을 기용한 광고를 미국 슈퍼볼 경기 중 방송하는 등 마케팅 비용으로 수 억유로를 지출하고 있다.
소프트뱅크는 슈퍼셀이 모바일 게임 업계의 리더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슈페셀은 일카 파나넨 최고경영자(CEO)를 중심으로 계속 독자 운영될 것이라고 밝혔다.

소프트뱅크는 슈퍼셀 인수 직전이었던 2013년 3월에는 또 다른 게임회사 겅호를 인수한 바 있다. 겅호에 대해서는 지난 4월 겅호 경영진의 재량권을 확대해 주기 위해 소프트뱅크의 의결권 비율을 40%에서 28%로 낮췄다고 밝혔다.

소프트뱅크는 지난해 구글 부사장이었던 니케시 아로라를 부회장으로 영입한 후 기술 부문 스타트업 기업에 적극적으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아로라는 지난해 7월 부회장으로 합류했는데 8월 이후로 소프트뱅크는 택시호출 서비스업체인 그랩택시에 2억5000만달러, 인도 전자상거래 업체 스냅딜 인수에 6억2700만달러 등 20억달러 이상을 투자했다.

소프트뱅크의 손정의(일본명 손 마사요시) 회장은 지난 11일 아로라 부회장을 CEO에 임명했다며 아로라 부회장이 앞으로 소프트뱅크를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