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 VS 애플 VS 구글, 손바닥 떠나 '지갑'으로 붙는다

최종수정 2015.05.29 11:19 기사입력 2015.05.29 09:23

댓글쓰기

구글, 개발자 컨퍼런스(구글I/O)서 '안드로이드 페이' 발표
하반기 삼성페이·애플페이와 경쟁 본격화


▲유럽 한 기념품 상점에 들른 관광객이 NFC결제 방식을 이용해 물건을 사고 있다.

▲유럽 한 기념품 상점에 들른 관광객이 NFC결제 방식을 이용해 물건을 사고 있다.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삼성전자와 애플에 이어 구글도 핀테크(금융+기술)시장에 본격 뛰어들면서 올 하반기에는 뜨거운 '지갑전쟁'이 예고된다.

28일(현지시간) 구글은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코니 센터에서 열린 개발자 콘퍼런스 '구글 I/O 2015'에서 차기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 버전인 '안드로이드 M'에 모바일 결제 시스템 '안드로이드페이'를 탑재한다고 발표했다.

안드로이드페이의 가장 큰 특징은 NFC가 내장된 안드로이드 기기이기만 하면 비접촉식 NFC 결제단말기가 있는 매장 어디서든 쓸 수 있다는 점이다. 개발사들이 만든 애플리케이션에 온오프라인 모바일 결제 기능을 손쉽게 추가할 수 있도록 했다. 미국 내 70만개 가맹점과 1000여개 앱에서 결제가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쿠폰이나 상품 같은 보상 포인트와도 연동시킨 점도 눈에 띈다. 안드로이드페이를 통해 결제 정보뿐 아니라 보상 포인트에 대한 정보를 받아 결제 시 자동으로 적용된다. 버크 부서장은 "안드로이드페이는 다른 결제 수단보다 간단하고 간편하다"며 "또 다른 앱에서 이용할 수 있는 만큼 확장성도 장점이 된다"고 말했다.
이로써 올 하반기에는 삼성과 애플, 구글의 핀테크 3강 경쟁은 본격화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S6'와 '갤럭시S6 엣지'부터 삼성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페이'를 탑재했다.

삼성페이는 근거리무선통신(NFC) 방식뿐 아니라 마그네틱 보안 전송(MST) 바코드 방식도 지원한다. MST 기술은 기존 마그네틱 신용카드 리더기에서 사용 가능하다는 점이 큰 강점이다. 현재 한국·미국의 대다수 매장에서 사용 중인 마그네틱 신용카드 리더기로도 서비스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NFC 방식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가맹점의 결제 단말 역시 NFC 지원 단말로 바꿔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는 반면 이를 이용하면 기존의 결제 단말기를 교체할 필요 없이 미국 매장 대부분에서 모바일 결제를 이용할 수 있다. 이는 현재 미국 내 유통점의 90%에서 쓸 수 있다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용법 역시 간단하다. 갤럭시S6에 처음 한 번만 신용카드 정보를 등록하면 이후 결제를 원할 때 스크린 하단을 밀어 올려 카드앱을 간편 실행한 후 홈 버튼 터치방식 지문 인식을 통해 본인 인증을 하고 결제단말기 근처에 폰을 가져가면 자동으로 결제가 된다.

결제할 때 카드 번호 대신 임시 번호인 토큰 정보를 사용함으로써 보안성도 강화했다. 거래 정보를 단말에 저장하지 않기 때문에 보다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게 삼성전자 측의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현재 마스터카드, 비자, 아메리칸익스프레스, 뱅크오브아메리카, 체이스, 시티, US뱅크, 퍼스트데이터 등과 파트너십을 맺었다. 한국에서 역시 여러 곳의 금융·카드사들과 협력을 모색하고 있다. 올 여름 미국과 한국에서 삼성페이 서비스가 론칭된다.

애플도 지난해 10월 단 한 번의 터치로 쇼핑 결제가 가능한 애플페이를 내놓으면서 시장에 빠르게 대응했다. 애플의 지문인식 센서 '터치ID'와 NFC를 활용하는 방식으로 사용법은 삼성페이와 유사하다.

애플페이 역시 서비스를 시작한 지 72시간 만에 이용횟수 100만 건을 돌파하는 등 큰 관심을 끌고 있으나, NFC 인식 결제단말 인프라가 전제돼야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확산 속도가 다소 더뎌질 수 있다는 약점이 있다. 애플페이를 쓸 수 있는 미국 내 매장은 지난해 말 기준 약 22만개 정도로 관측된다.

에센추어에 따르면 지난 2010년 46억건이었던 글로벌 모바일 결제 건수는 지난해 290억건으로 크게 증가했다. 가트너는 2011년 말 1060달러였던 글로벌 모바일 결제시장 규모가 2017년에는 7200억달러를 넘어설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시간이 지날수록 경계를 허물고 범위를 넓혀가는 모바일 결제시장에 대해 글로벌 정보기술(IT) 업체들 역시 큰 관심을 갖고 있다"며 "모바일 결제시장에서 정보기술(IT) 공룡들이 또 하나의 플랫폼 싸움을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