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글I/O] '안드로이드 페이' 연내 출시…간편결제 시장 '빅뱅'오나

최종수정 2015.05.29 08:22 기사입력 2015.05.29 08:11

댓글쓰기

구글, 안드로이드 페이 연내 출시 계획
안드로이드 M에 탑재…미국 70만개 매장에서 사용 가능


[구글I/O] '안드로이드 페이' 연내 출시…간편결제 시장 '빅뱅'오나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구글이 '안드로이드 페이'로 간편결제 시장에 진출한다. 애플페이, 삼성페이에 이어 안드로이드 페이까지 가세하면서 간편결제 시장에서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28일(현지시간) IT전문매체 씨넷에 따르면 구글이 샌프란시스코 모스코니 센터 서관에서 열린 '구글 I/O 2015' 기조연설에서 간편결제 시스템 '안드로이드 페이'를 공개했다.

데이브 버크 구글 엔지니어링 디렉터는 "안드로이드 페이를 오픈 플랫폼으로 출시해 이용자들이 가장 편리한 방법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구글이 내놓은 새 결제 플랫폼 '안드로이드 페이'는 애플페이와 유사하다. 매장에서나 모바일 앱으로 물건을 살 때 사용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페이는 구글의 차기 모바일 OS '안드로이드 M'에 포함돼 연내 출시된다. 안드로이드 페이 서비스는 NFC 기능이 내장된 안드로이드 기기에서 사용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M이 지원하는 지문인식 가능도 연동된다.

안드로이드 페이는 미국 내 70만개 매장에서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소셜커머스 그루폰(Groupon), 배달앱 그럽허브(Grubhub), 콜택시 앱 리프트(Lyft) 등에도 적용할 계획이다. 마스터카드, 비자,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등과도 제휴를 맺고 선불카드, 소규모 비즈니스 카드 등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당초 구글은 지난 3월 안드로이드 페이를 발표할 계획이었으나 막바지 세부 작업을 위해 공개를 미뤘다. 구글은 이날 앞서 발표했던 모바일 결제 시스템 구글월렛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구글월렛은 NFC 기능을 휴대폰에 담아 카드 없이 결제할 수 있는 간편결제 시스템이다.

안드로이드 페이까지 출시되면 애플페이, 삼성페이 등 제조사들 사이에서의 간편결제 시장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관측된다. 페이팔도 서비스 업그레이드를 준비하고 있고, 애플페이도 약 100여개 신용카드와 제휴를 맺었다.

이에 대응해 구글은 지난 2월 소프트카드의 모바일 결제 관련 기술과 특허를 확보했다. 소프트카드는 미국의 주요 통신사인 AT&T, 티모바일, 버라이존의 모바일 결제 기술 컨소시엄이다.

안드로이드페이는 OS에 탑재되는 시스템이기 때문에 확장성이 크다. 삼성이 지난 3월 발표한 삼성페이는 갤럭시S6와 S6엣지에만 적용되고, 애플페이도 아이폰과 애플워치에만 적용된다.

비제이 코듀리 아디엔 결제 책임자는 "안드로이드 페이는 뱅킹과 카드 앱을 합쳐 기능이 한층 향상됐다"며 "구글 월렛에 없던 기능까지 포함돼 이용자들과 사업주들이 모두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모바일 결제 시스템은 스마트폰에 머무르지 않고 웨어러블 기기, 연결 가능한 다른 기기로 점차 외연이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