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페이스북의 '기사 검색' 도입…구글 위협한다

최종수정 2015.05.12 09:03 기사입력 2015.05.12 09:03

댓글쓰기

페이스북, iOS용 앱 이용자들 대상으로 기사 검색·링크 공유 기능 제공
검색엔진 기능 시험 중…페이스북 이탈 막고 이용시간 늘리기 위한 조치
장기적으로 구글 광고수익에도 타격입힐 듯


페이스북 로고

페이스북 로고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페이스북이 이용자들에게 기사 링크와 검색 기능을 제공하면서 검색 엔진으로서의 기능을 시험하고 있다. 페이스북 이용자들의 이탈을 막기 위한 조치지만 구글의 아성을 위협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11일(현지시간) IT전문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페이스북이 미국의 애플의 iOS 이용자들에게 페이스북 앱 내에서 '링크 추가' 버튼을 누르면 링크를 검색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기능을 도입했다.

새로운 기능은 페이스북 이용자들이 페이스북에 더 오래 머무르게 하려는 계획의 일환이다. 이용자들은 페이스북 모바일 웹브라우저를 종료하지 않고도 기사 검색 및 링크 복사·붙여넣기가 가능해졌다.
키워드 검색은 결과물을 가장 많이 공유된 기사나 가장 최근의 기사를 우선순위로 해서 분류하고 있다. 이용자들은 검색결과에 나타난 기사 중 원하는 기사를 선택해 댓글을 달거나 상태 업데이트에 포함시킬 수 있다.

아직까지 페이스북이 사이트 내에서 링크를 찾는 기능만 제공할지 웹으로 확장할지에 대해서는 정해진 것이 없다.

페이스북은 이용자들이 공유한 1조개가 넘는 포스트를 게시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구글은 이 데이터에 접근할 수 없다.

앞서 페이스북은 뉴스피드에 기사를 노출하는 대신 발행자에게 광고료를 분배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월스트리트 저널에 따르면 만약 페이스북이 직접 광고를 판매한다면 전체 수익의 30% 가량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페이스북은 언론사들이 페이스북 뉴스사이트에서 판매해 얻은 광고 수익의 100%를주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 이렇게 될 경우 구글 입장에서는 막대한 피해를 입게 된다.

구글의 모바일 광고 역시 도전에 직면했다. 이마케터(eMarketer)에 따르면 2014년 구글은 모바일 광고 시장 점유율은 2013년 46%에서 2014년 38.2%로 하락했다. 반면 페이스북의 광고 점유율은 2013년(16.4%)보다 소폭 상승한 17.4%를 기록했다. 구글은 올 1분기에 모바일 광고 단가를 조금 낮추면서 광고 판매량이 신장됐다.

페이스북 이용자들은 전체 인터넷 이용시간의 28%를 페이스북에서 보내고 있다. 만약 페이스북 검색으로 인해 이용자들이 구글에서 기사를 검색할 필요를 느끼지 못하게 된다면 페이스북 이용시간은 더욱 길어질 것이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