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천 대청도서 상습 도박판 벌인 공무원 등 21명 적발

최종수정 2015.03.26 11:33 기사입력 2015.03.26 11: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혜숙 기자]인천 옹진군 대청도에서 상습적으로 도박판을 벌인 일당이 경찰에 무더기 적발됐다. 이들 중에는 옹진군 소속 공무원도 포함된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26일 대청도 펜션 등에 도박장을 차려놓고 주민에게 도박자금 수억원을 빌려주면서 함께 도박한 혐의(도박개장 및 상습도박)로 A(49)씨 등 건설업자 2명을 구속했다. 또 옹진군 공무원 B(31·8급)씨와 대청도 주민 18명도 도박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은 지난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자신들의 대청도 펜션과 집 등에 도박장을 개설, B씨 등에게 도박자금 3억1250만원을 빌려주고 속칭 ‘도리짓고땡’ 도박을 수십 차례 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씨 등은 자신들의 현금 6500여만원에 A씨 등으로부터 빌린 자금을 보태 도박한 혐의다.

경찰 조사결과 A씨 등은 빌려간 자금을 갚지 못한 이들을 위협, 수천만 원대 굴착기를 빼앗거나 자신들이 운영하는 건설회사 근로자로 강제 취업시키는 등 횡포를 부린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도박장 사용비로 B씨 등으로부터 총 1억원을 뜯기도 했다.
한편 경찰은 도박장을 개장한 A씨로부터 식사, 물품 등을 제공받은 혐의로 대청면 파출소장 C(56) 경감을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도박 범죄와의 대가성 여부에 대해 수사하고 있으나 C 경감이 강하게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