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남경필 中 보아오포럼서 '경기도 빅데이터구상' 발표한다

최종수정 2018.08.15 14:01 기사입력 2015.03.24 08:01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남경필 경기지사가 '아시아의 다보스포럼'으로 불리는 중국 보아오(博鰲)포럼에 참석하기 위해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2박 3일간 중국을 방문한다.

이번 포럼은 '아시아의 새로운 미래:운명 공동체를 향해'라는 주제로 중국 하이난성 보아오에서 열린다. 행사는 개막식을 비롯해 총 73개 공식행사가 거시경제, 역내협력, 산업 구조전환, 기술혁신, 정치안보, 사회민생 등 다양한 주제로 펼쳐진다.
남 지사는 오는 27일 빅데이터의 이면(The Other Side of Big Data)이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빅데이터 세션회의에 패널로 나선다. 이번 세션회의에서는 글로벌 전문가들이 나와 빅데이터 활용에 따른 한계와 개인정보 보호, 잊혀질 권리, 에너지 소비 등 관련 이슈 등을 놓고 열띤 토론을 벌인다.

남 지사는 이 자리에서 빅데이터를 공공 목적으로 활용해 효율적인 공공서비스를 제공하고, 막대한 비즈니스 기회와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비전과 빅데이터와 개인정보 보호문제가 양립할 수 있도록 국제표준 제정이 필요하다는 내용을 담은 '경기도 빅데이터 이니셔티브'를 발표한다.

남 지사는 지방외교에도 나선다.
그는 27일 경기도와 우호협력 관계에 있는 장쑤성(江蘇省) 리쉐융(李學勇) 성장, 중국 최대 증권사인 중신증권(中信證券) 왕둥밍(王東明) 회장 등 중국 성정부와 비즈니스 리더들을 만난다. 이날 저녁에는 후쿠다 야스오 일본 전(前)총리 등 보아오포럼 이사진과 회원사 CEO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5 세계경제, 아시아 경제전망'을 주제로 진행되는 만찬 심포지엄에 참석한다.

또 28일에는 저우원중(周文重) 보아오포럼 사무국장 사회로 진행되는 보아오포럼 개막식에 참석한다. 이날 개막식에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참석해 기조연설을 한다.

보아오포럼은 아시아 국가 간 미래비전을 위한 교류와 협력을 강화하고 아시아의 목소리를 대변하자는 취지로 중국, 한국, 일본 등 아시아권 26개국 대표가 모여 2001년 창설한 비영리 비정부 민간포럼이다.

올해 행사에는 세계 각국에서 전현직 정상급 및 장관급 인사 80여명과 세계 500대 기업 중 65개사의 회장 또는 최고경영자, 학자, 언론인, 비정부기구 관계자 등 2000여명이 참가한다. 한국에서는 남경필 지사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한덕수 한국무역협회 회장 등이 참석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AD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서현 '청순미 끝판왕' [포토] 설현 '명품 쇄골 라인'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이하늬 '파격 만삭 화보'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