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임종룡 "개혁으로 금융산업 위기극복…규제 틀 전환"

최종수정 2015.03.10 09:07 기사입력 2015.03.10 09:00

댓글쓰기

인사청문회 모두발언 '금융개혁 의지' 다시 강조…고부가가치 창출 해법 '핀테크 생태계 구축'

가계부채 관리는 관계기관 협업 강조…금융소비자 보호도 중점사안
32년 경제·금융정책 공직생활과 민간 경력 등이 금융위원장 밑천

임종룡 금융위원장 내정자

임종룡 금융위원장 내정자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임종룡 금융위원장 내정자가 국회 인사청문회 모두 발언으로 '금융 개혁의지'를 다시 한 번 강조했다. 수익력 악화 등 금융 산업의 현 위기 상황을 극복할 수 있는 대전제로는 '규제의 틀 전환'을 들었다.

임 내정자는 10일 국회 정무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 모두 발언을 통해 "금융위원회 위원장으로 일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금융개혁을 차질 없이 완수해 우리 금융이 직면한 위기를 기회로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임 내정자는 "우리 금융 산업은 위기 국면"이라며 "자본시장 성장 잠재력, 세계적 수준의 정보통신(IT) 인프라 기술 등 강점을 전략적으로 잘 활용, 성장기반을 탄탄하게 마련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금융 당국 역할은 '심판'으로 규정했다. 사전에 일일이 간섭하던 코치에서 현장에서 관리하고 키워나가는 심판으로 금융당국의 역할을 바꿔 나가겠다는 의미다.

그는 "금융위, 금융감독원이 함께 금융개혁 현장점검단을 구성해 금융현장에 숨어있는 불합리한 규제와 감독관행들을 찾아 신속히 해결할 것"이라며 "개인제재는 원칙 폐지하고 기관, 금전 제재 중심으로 개편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 내정자는 비(非) 금융 분야와의 융합, 해외진출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 및 고부가가치 창출이라는 비전을 달성하기 위한 최우선 과제로 핀테크(금융+IT) 생태계 구축을 꼽았다.

임 내정자는 "핀테크 업계, 금융회사, 정부 간 협력체계를 통해 관련 규제를 지속 개선해 나가고 핀테크 지원센터를 조속히 설립해 자금조달부터 행정, 법률 상담까지, 원스톱으로 전방위적인 지원을 펼쳐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

가계부채 문제와 관련 임 내정자는 관계기관과의 협업 강화를 우선 해법으로 제시했다. 그는 "가계부채 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서는 경제 활성화 차원의 거시적 대응이 필요하다"며 "기획재정부 및 한국은행 등 관계기관과 정책적 공조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발언했다.

금융소비자 보호도 중점 사안으로 분류됐다. 그는 "금융보안원을 조속히 설립해 금융소비자가 안심하고 거래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서민금융진흥원 설립을 통해 취약계층 보호도 더욱 두텁게 하겠다"고 했다.

임 내정자는 금융업계 현장과 정부부처, 금융과 경제를 넘나든 다양한 경력을 금융위원장으로서의 밑천으로 언급했다. 그는 "32년간 공직에서 금융, 경제정책을 두루 경험했고, 국무총리실장으로서 부처 간 다양한 정책현안을 조정한 경험도 있다"며 "민간에서의 근무경험도 금융현장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