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와대 폭파 협박범, '일베' 회원 맞다…"일베 인증 손동작은 아냐"

최종수정 2015.02.05 09:22 기사입력 2015.02.05 09:22

댓글쓰기

청와대 폭파 협박범/ 사진=MBC 뉴스 캡쳐

청와대 폭파 협박범/ 사진=MBC 뉴스 캡쳐


청와대 폭파 협박범, '일베' 회원 맞다…"일베 손동작은 아냐" 부인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청와대 폭파 협박범이 극우성향 인터넷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회원으로 가입해 활동한 것으로 확인됐다.

4일 경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청와대를 폭파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로 구속된 강모(22)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강 씨는 앞서 경찰 구속 당시 일베 회원임을 뜻하는 손모양을 만들어 논란이 됐다. 당시 강씨는 왼손 엄지와 검지로 원을 만든 상태에서 나머지 세 손가락을 펴고 있었다. 이 손모양은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회원임을 인증하는 손 모양과 비슷해 의혹이 일었던 것.

일명 '일베 인증' 손모양은 엄지와 검지로 원을 만든 뒤 나머지 세 손가락은 편 상태에서 약지만 접어 일베의 'ㅇ'과 'ㅂ'을 표시하는 것이다.

하지만 강씨는 경찰조사에서 당시 손 모양에 대해 "일베 손동작은 아니다"고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씨는 지난달 17일부터 23일까지 프랑스에서 박근혜 대통령과 비서실장의 자택을 폭파하겠다는 글을 트위터에 6차례 올리고 25일 청와대로 5차례 폭파 협박전화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지난달 27일 아버지 설득으로 자진 귀국해 인천공항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정의화 국회의장 전 보좌관의 아들인 강씨는 2012년 12월 군에 입대했다가 이듬해 4월부터 우울증 등으로 병원치료를 받았다. 이후 같은 해 8월 정신질환으로 의가사제대 했고 지난해 10월까지 공익근무를 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