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핀테크사업' 키우기 팔걷은 증권사들

최종수정 2015.01.28 16:31 기사입력 2015.01.28 11:22

KDB대우·현대·대신·키움증권 등 TFT 구성 운영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금융투자업계 새 성장동력으로 떠오른 '핀테크(Fin-tech)' 사업을 구체화하기 위한 증권사들의 행보가 빨라지고 있다. 핀테크는 모바일 결제ㆍ송금, 온라인 재정관리 등 IT기술 기반의 금융서비스로 다양한 전자결제 수단이 가능해지는 만큼 새로운 수익 기반을 창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2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KDB대우ㆍ현대ㆍ대신ㆍ 키움증권 등은 이미 핀테크 관련 TFT를 구성했거나 운영할 예정이다.

나재철 대신증권 사장은 "최근 핀테크 관련 TFT를 발족했다"면서 "향후 도입될 인터넷 전문은행과 핀테크 서비스용 플랫폼 도입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KDB 미래에셋증권 도 핀테크 TFT를 구성, 관련 내용을 들여다보고 있다. 의 경우 내달 1일 핀테크 대응전략 TFT를 신설, 운영하기로 했다.

온라인 증권사인 키움증권은 가장 강력하게 핀테크 사업 진출 의지를 드러내고 있다. 특히 인터넷전문은행에 도전한다는 방침이다. 전략기획본부를 중심으로 전사 차원에서 핀테크 사업 전략 마련에 집중하고 있다. 현재 해외사례 벤치마크, 정부 제도도입 추이, 사업성 검토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제도도입이 발표되면 TFT를 즉각 구성할 예정이다.
권용원 키움증권 사장은 "핀테크에 성장 기회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인터넷 대표 증권사인 만큼 핀테크를 올해 중점사업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삼성증권 과 신한금융투자, NH투자증권 등도 관련 사업 진출을 위한 검토에 나섰다. 신한금투 관계자는 "신한금융그룹의 시너지를 최대한 활용하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라며 "실무부서 차원에서 지주사와 연계해 핀테크 활용방안을 협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증권사들의 이런 움직임은 정부 정책과 맞물려 있다. 전날 금융위원회는 'ITㆍ금융융합 지원방안'을 발표하며 핀테크 산업 성장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한국형 인터넷 전문은행·금융상품자문업·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 도입, 금융투자업권의 선불업 진출 허용, 보안인증획득 유도 등이 주요 골자다.

박용린 자본시장연구원 금융산업실장은 "금융당국의 핵심 추진사항으로 강조되는 핀테크는 기존 증권업 고유분야의 고도화 또는 신규 사업기회를 창출하고 중장기적으로 금융투자업에 대한 도전과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며 "해외의 경우 자산관리, 위탁매매, 데이터분석, 인터넷뱅킹, 유통시장 등 금융투자산업 여러 분야에서 핀테크를 적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서현 '청순미 끝판왕' [포토] 설현 '명품 쇄골 라인' [포토] 박민영 '화사한 미모'

    #연예가화제

  • [포토] 로제 '조각인가' [포토] 한소희 '매혹적인 눈빛'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스타화보

  • [포토] 조이 '잘록한 허리' [포토] 솔라 '탄탄한 몸매' [포토] 신수지 '여전한 건강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