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터키 실종한국인 시리아 검문소 통과 확인 안돼"

최종수정 2015.01.17 18:31 기사입력 2015.01.17 15:21

댓글쓰기

ISIL탈출 한국인은 실종한국인 동행자와 동일인물로 추정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터키에서 실종된 한국인 1명이 ISIL에 가담했다는 터키 언론 보도와 관련, 정부는 17일 "실종된 한국인이 시리아 국경검문소를 통과한 사실은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터키 언론이 얼마전 킬리시 지역 검문소가 30살 가량으로 추정되는 1명이 터키 불법 입국으로 체포했으며 한국 국적이라고 하고,ISIL로부터 도망쳐 터키에 왔다고 하는데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이 사람이 실종자의 동행인이지 아닌지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정황상 현단계에는 동일인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외교부에 따르면, 8일 터키에 입국한 한국인 1명은 10일 시리아 국경에 인접한 킬리스에서 투숙한 호텔을 나선 이후 연락이 끊어졌다.

터키 대사관은 12일 동행한 사람으로부터 실종사실을 전해받았다. 주터키대사관은 연락을 받은 직후 터키 경찰에 실종신고를 하고 13일 대사관 직원을 현지로 급파해 현지 경찰과 협조체제를 구축,실종자 소재를 파악하고 있는 중이다.
외교부 본부도 보고를 받은 직후 관계기관과 협조체제를 구축해 실종자 소재 파악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킬리스 경찰을 포함한 터키 정부와 대사관의 적극적인 노력을 통해 실종자의 동선을 추적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실종자를 찾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우리 정부는 현단계에서는 실종자의 안전에 최우선을 두고 있고 있으며 가족들의 희망을 고려해 실종자의 신상정보나 기타 자세한 사항을 공개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편,커티는 시리아 등과 인접한 동남부 일대가 여행경보 지역으로 되어 있으며, 특히 시리아 국경으로부터 10㎞까지는 적색 여행경보 지역으로 우리 국민들이 출입을 하지 않도록 권고하는 구역이다.

정부는 "현대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면서 가능한 모든 채널을 총동원해 실종자를 찾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터키 일간지 밀리예트는 이날 소식통들을 인용해 18살 한국인 남성이 시리아로 불법 입국해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에 가담했다고 보도했다.

밀리예트는 터키 당국이 이 남성과 함께 불법 입국을 시도하다 검거된 다른 30세 한국인 남성을 조사한 결과 관련 사실을 자백받았다고 전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