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쓰레기 더미 속 홀몸 할머니 마을이 돌보다

최종수정 2015.01.03 19:33 기사입력 2015.01.03 19:33

댓글쓰기

서대문구 홍제1동, 수집벽 할머니 집안 말끔히 청소...정신과 치료도 주선. 주민들은 장판. 싱크대 교체, 도배 도와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대문구(구청장 문석진) 홍제1동에서 수집벽으로 고통 받던 한 할머니가 주민센터와 주민들 도움으로 어려움을 해결하고 새롭게 새해를 출발해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올해 79세의 함 모 할머니는 2003년부터 국민기초생활보장 수급자로 보호자 없이 홀로 지하 셋방에서 생활해 왔다.

평소 슬픈 기색을 보였지만 사람들이 방문하는 것을 꺼려해 자세한 집안 형편은 알 수 없었다.

그러던 중 홍제1동 박영갑 동장이 할머니 병문안을 하던 차에 거주 환경을 살펴볼 수 있게 됐다.

집 안에 들어선 동장은 현관부터 방까지 발 디딜 틈 없이 쌓여 있는 까만 비닐봉지에 놀라움과 걱정을 감추지 못했다.
쓰레기 더미 속 홀몸 어르신 대청소

쓰레기 더미 속 홀몸 어르신 대청소


이후 홍제1동 주민센터는 주 3회 가정방문을 통해 집 안 청소와 병원 치료를 권했다.
그리고 8개월간 설득 끝에 지난해 10월 말 3t가량의 생활쓰레기를 말끔히 청소했다.

또 지역 내 정신과 의원으로부터 진료의뢰서를 받아 할머니가 서울시립병원에서 2주간 입원 치료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할머니가 입원한 기간 동안 홍제1동 지역사회복지협의체, 새마을협의회, 이웃 주민들이 힘을 모아 곰팡이로 얼룩져 있던 벽을 도배하고 장판, 싱크대, 고장 난 전등을 교체했다.

홀몸 어르신의 주거환경을 개선한다는 소식에 한 이웃 주민은 가스레인지를 지원해 주기도 했다.

자신도 모르게 저장 강박증을 앓던 할머니는 입원치료 후 약을 복용하며 집 안을 더 이상 쓰레기로 채우지 않고 있다.

박 동장은 출퇴근길에 수시로 할머니를 찾아 안부를 묻고 건강을 확인하고 있다.

물심양면 할머니를 지원한 홍제1동 지역사회복지협의체 김동호 위원은 “이웃 홀몸 어르신을 도울 수 있어 기쁘고 앞으로 더 많은 분들께 봉사를 할 수 있다는 용기도 생겼다”고 말했다.

함 할머니는 동장님과 이웃들이 자신을 살려 줬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하고, “이제 병도 고쳤으니 깨끗하게 살겠다”며 미소를 지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