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공와이파이에 아이디·패스워드 도입…'보안성 강화'

최종수정 2014.11.26 12:17 기사입력 2014.11.26 12:17

댓글쓰기


사이버 공격 취약한 공공와이파이 보안 강화
공공와이파이, 올 연말까지 7000개 국소로 확대…2017년까지 1만2000개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그동안 취약한 보안으로 각종 해킹사고를 일으켰던 공공 와이파이(Wifi)에 아이디와 패스워드가 도입된다.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해야만 와이파이를 사용할 수 있도록 보안을 강화해 해킹 사고를 줄이겠다는 복안이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 이동통신 3사는 전국적으로 7000여개에 달하는 공공 와이파이의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인증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지금은 로그인 과정 없이 와이파이에 접속하지만 인증시스템을 도입하면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넣어야 한다. 인증시스템 구축은 연말께 작업이 마무리돼 내년초 상용화에 들어갈 계획이다. 구축 비용은 정부와 이동통신 3사가 각각 절반씩 부담한다.

이번 인증시스템은 WPA2라는 글로벌 표준 방식으로, 홍콩 정부가 먼저 도입해 사용하고 있다. 우리 정부도 홍콩과 유사한 방식을 택할 것으로 전해졌다. 예컨대 정부가 단일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제공하면 사용자들은 이를 통해 와이파이에 접속, 보안이 한층 강화된 시스템의 지원을 받아 안전하게 인터넷을 즐기는 것이다. 한국인터넷진흥원 관계자는 "기존 공공 와이파이에는 특별한 인증절차가 없어 해커들의 주요 타켓이 돼왔다"며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해 와이파이에 접속하면, 사용자에게는 접속 서버를 보호하는 암호화 키가 자동 할당되며, 이를 통해 피싱과 해킹 등 각종 사이버 공격을 막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분간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통해 접속하는 방식과 기존 방식 모두 병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정부와 이통 3사가 공공 와이파이의 보안 강화에 적극 나서는 이유는 공공 와이파이 망을 노리는 사이버 범죄가 급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6월에는 공공 와이파이를 이용한 범죄가 발생해 1700여명의 개인정보가 유출된 사건이 발생했다. 이렇게 유출된 정보는 보이스피싱 등 각종 금융사고를 유발하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공공 와이파이 망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미래부는 올해 47억원을 투입해 4000개 와이파이 국을 추가로 설치, 전국적으로 누적 와이파이 국을 7000개로 늘렸으며 2017년까지 1만2000개로 확대할 계획이다. 공공와이파이는 주로 주민센터나 복지시설 등 서민의 사용량이 많은 장소를 중심으로 구축된다. 미래부 관계자는 "이통 3사와 협의해 공공와이파이 인증시스템을 구축하고 테스트 단계에 있다"며 "올 연말 시연검증 완료해 내년초 상용화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