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4 창조경제박람회' 코엑스서 개막…"창조경제를 한눈에"

최종수정 2014.11.26 14:00 기사입력 2014.11.26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2014 창조경제박람회'가 27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오는 30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민간과 정부의 창조경제 성과 및 사례를 소개하고 국민의 공감대 확산 및 참여를 촉진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로, 올 해로 두번째다.

'창조경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우리 곁에 와 있는 창조경제의 미래'라는 슬로건 아래 열리는 이번 박람회는 미래창조과학부를 비롯한 21개 부·처·청과 전경련, 벤처기업협회등 11개 경제단체가 공동 주최해 일반국민, 스타트업, 대기업, 정부부처 등이 각 분야에서 이루어낸 다양한 성과 및 사례들을 종합적으로 선보인다.

우선 이번 박람회는 작년에 비해 참여 기관·기업이 크게 확대되고, 분야도 다양됐다. 각각 개최됐던 중소기업청의 벤처창업박람회와 통합하고, 금융위원회(기술금융) 등 각 부처와 지자체, 대기업(13개), 스타트업(640여개) 등의 참여확대로 지난해에 비해 행사 내용과 규모가 대폭 확대됐다. 벤처·창업 분야가 중심이었던 작년과 달리 올해는 교육, 에너지·디자인, 콘텐츠, 농림, 해양, 국방, 문화?예술 등 다양한 분야의 창조경제 사례도 종합했다.

창조경제의 모습을 국민들이 직접 체험하여 공감할 수 있도록 전시장도 구현됐다. 우리집, 학교, 시장, 병원, 은행(금융기관) 등 국민들이 일상에서 마주치는 공간을 구성하고(창조도시), 그 곳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다양한 창조경제 사례들을 실제로 보고 체험해 공감함으로써 참여를 확산하고자 노력했다.

또 창조경제 생태계를 통해 아이디어를 키우고, 성장하는 스타트업의 모습을 제시했다. 작년 박람회에서 소개된 우수 아이디어와 유망 스타트업으로 주목받았던 기업이 정부 지원 등을 통해 올해는 사업화 및 시장 확대 등 성장한 사례를 보여줬다.
아울러 창조경제가 과학기술·ICT, 벤처 이외에도 다양한 분야에 존재하고, 모든 국민이 주체로서 실천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박람회 슬로건을 '창조경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로 정했다.

전시관에는 벤처, 대기업, R&D 관련 부스 이외 문래동 예술촌, 만화가게, 과학과 미술이 융합된 미디어 아트 등을 전시하고, 현장에서 웹툰 및 웨어러블 디바이스 패션 경진대회 등을 개최하는 등 보다 다양한 창조경제의 모습을 담고자 했다.

강연과 토크콘서트의 연사도 과학자, 유명 창업가 등을 포함해 영화·만화·디자인 등 문화예술인, 건축가, 방송인, 체육인 등 다양한 분야에서 창의와 혁신을 만들어 가고 있는 인물들을 초청했다.

부대행사는 총 34개로 스타트업 데모데이, 투자IR, 수출지원 등 투자, 구매를 위한 비즈니스 행사 및 기업가정신, 중소기업 활성화, 기술금융, 재도전, 여성창업 등에 관한 컨퍼런스가 열린다. 최근 주목받고 있는 핀테크 관련 국제세미나와 창조경제 비타민 프로젝트, 특허기술 이전 등 정책성과 발표회도 개최된다.

주최기관은 정부부처(미래부·중기청·금융위 등 5개 부처) 뿐 아니라, 경제단체(전경련·대한상공회의소 등 5개 기관), 창조경제연구회, 고벤처 포럼 등 민간기관 등으로 다양하다.

또 해외 한인과학자, 유명 창업가, 영화?만화?디자인 등 문화예술인, 건축가, 방송인, 장애를 극복한 체육인 등 다양한 분야의 인사들을 초청해 그들의 창조적 지혜와 경험, 도전정신 등을 국민들과 공유하는 강연 및 토크콘서트가 마련됐다.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활용한 패션 공모전 '메이크(Make), 웨어(Wear), 러브(Love)'와 디지털만화 오디션 '웹투니스타' 등 특색 있는 경진대회도 현장에서 펼쳐진다.

창조경제박람회 기간 중 주요 전시, 강연, 인터뷰 등의 생중계와 행사관련 세부 내용 등은 공식 홈페이지(www.creativekorea2014.or.kr)를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