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이온가속기 부지 면적 확정

최종수정 2014.09.14 12:00 기사입력 2014.09.14 12:00

댓글쓰기

정부,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신동·둔곡 거점지구 개발계획 변경(안)' 승인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양희)는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신동·둔곡 거점지구 개발계획 변경(안)'을 15 일자로 승인·고시했다.

지난해 미래부-대전시 업무협약을 통해 정상화된 과학벨트 신동·둔곡 조성사업은 중앙부처 차원의 모든 인허가 절차를 완료하고 대전광역시의 실시계획 등의 승인 절차만을 남겨놓게 됐다.

또 신동지구에 위치할 중이온가속기의 부지 면적·형상 등이 확정됨에 따라 부대시설 설계와 시공 및 장치구축이 본 궤도에 오른다.

당초 기초과학연구원 부지(둔곡지구, 525천㎡)는 첨단산업 및 연구기관 등이 입주할 연구, 산업용지로 변경했다. 중이온가속기 부지(신동지구)는 정부부지매입비(3600억원)에 연계해 부지 면적을 1038천㎡ → 952천㎡ 으로 조정됐다.

산업, 연구용지는 기존 기초과학연구원 부지 용도전환, 기업유치 수요조사, 미래 잠재 산업수요(대덕특구 연구소기업 등) 등을 고려해 663천㎡ → 1242천㎡ 으로 확대했다.
인구수용·주택건설 계획은 토지이용계획 변경에 따른 정주인구 수요 예측치를 반영해 6039명(2406세대) → 6240명(2,466세대)으로 소폭 조정했다. 그밖에 개발환경 변화를 고려해 공원·녹지계획, 공공시설용지계획, 상·하수도 처리계획 등이 변경됐다.

이후 대전광역시는 관련기관·단체 협의, 지방도시계획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개발계획 변경에 따른 신동·둔곡지구 실시계획안을 승인,고시할 예정이다.

실시계획 승인이 마무리되면 사업시행자인 한국토지주택공사는 토지 수용·보상, 거점지구 조성공사를 완료하고 과학벨트 신동·둔곡지구를 국가 신성장 동력이자 세계적 과학기술기반 혁신 클러스터로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중이온가속기 부지사용이 가능한 2016년 하반기 부대 건물 시공과 장치구축을 동시에 착공해 2021년까지 최종 완공시킬 예정이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