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북 의성에 'O타입' 구제역…확산 가능성 낮아

최종수정 2014.07.24 12:34 기사입력 2014.07.24 12: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경북 의성의 돼지 사육농장에서 구제역이 발생했다. 3년3개월 만에 재발한 것이다.

24일 농림축산식품부는 경북 의성군 소재 돼지사육농장에서 구제역 의심축으로 신고된 돼지에 대해 정밀검사를 진행한 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다만 이번에 발생한 구제역의 확산 가능성은 낮은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에 발생한 구제역의 항원은 'O 타입(Type)'인 것으로 확인됐다. O타입은 우리나라에서 접종 중인 예방 백신을 통해 예방이 가능하기 때문에 크게 확산되지는 않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살처분도 구제역 증상이 나타난 600여마리에 대해서만 진행하기로 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증상이 나타난 축사에 있던 600여마리에 대해서만 살처분을 진행하고, 같은 농장의 다른 축사에 있는 900마리에 대해서는 살처분을 진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리나라에서 구제역이 발생한 것은 2011년 4월이 마지막이었다. 당시 소ㆍ돼지 350만마리를 살처분했고, 약 3조2000억원의 피해를 입었다. 이후 방역 관리 체계 개선 등을 통해 구제역이 발생하지 않았고, 이를 근거로 지난 5월28일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서 '구제역 백신 청정국' 지위도 얻었다. 하지만 이번 구제역 발생으로 이 지위는 자동으로 잃게 됐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구제역이 발생한 한 농가로 인해 어렵게 이룬 청정화가 수포로 돌아가서 안타깝다"면서 "지방자치단체,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생산자단체, 계열사 등을 중심으로 철저한 방역조치를 진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종=이윤재 기자 gal-r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