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박스권 장세에 ETF도 맥못추네

최종수정 2014.05.22 10:06 기사입력 2014.05.22 10:06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올 들어 박스권 장세가 지속되면서 상장지수펀드(ETF)도 기대에 못 미치는 수익률을 기록했다. 실적 악화로 고전하고 있는 조선, 화학이 ETF에서도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 들어 전일까지 국내 상장 ETF 154개 종목의 평균 수익률은 -1.43%였다. 이는 같은 기간 코스피 수익률 -0.15%에 못 미치는 수치이며 코스닥의 9.12%와는 격차가 크다.
ETF 평균수익률의 하락을 이끈 것은 조선 관련 ETF들이다. KODEX 기계장비 의 주가가 21.56% 하락하며 내림 폭이 가장 컸고 ARIRANG 조선운송 과 TIGER 200 중공업 이 각각 16.74%, 15.99% 빠지며 그 뒤를 이었다. 화학 관련 ETF도 부진했다. ARIRANG 화학 의 주가는 16.64% 하락했고 KODEX 에너지화학 은 14.45%, TIGER 200 에너지화학 은 13.71% 각각 떨어졌다.

해외 관련 ETF도 희비가 엇갈리는 모습이다. 브라질 관련 ETF가 강세를 보인 반면 중국과 일본 관련 ETF는 약세였다. 헤알화 가치 안정 등으로 최근 브라질 증시가 강세를 보이면서 KODEX Brazil 는 1.49% 상승했다. 반면 경기 둔화 우려가 지속되고 있는 중국과 증시 약세가 지속되고 있는 일본은 하락했다. ACE 중국본토CSI300 은 12.85%, KODEX 차이나A50 은 11.53%, KODEX 차이나H 는 10.76% 하락했고 TIGER 차이나항셍25 KBSTAR 중국본토대형주CSI100 도 6.54%, 12.95% 내렸다. KODEX 일본TOPIX100 은 11.47% 빠졌다.

두드러진 강세를 보인 종목은 농산물 관련 ETF와 미국 부동산 관련 ETF, 채권 ETF 등이다. KODEX 콩선물(H)은 15.08% 올라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TIGER 농산물선물(H)도 9.35% 상승했다.
이 같은 상품 ETF의 강세는 세계적인 추세로 하반기까지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김영일 대신증권 연구원은 “상품 ETF에서는 2010년 하반기 이후 처음으로 의미있는 자금 유입이 나타나고 있다”면서 “올 들어 비철금속과 농산물 ETF로 동시에 자금이 유입되고 있는데 아직 구리에 대한 선호는 발견되지 않고 있다. 본격적인 상품 시장 선호는 구리 ETF 자금 싸이클이 개선되는 시점인 하반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슈 PICK

  • 조민 "검찰·언론 지난 4년 저희 가족에 가혹했다" "저 결혼 시켜주면 1억원 지급" 25억男 수상한 전단지 '거인병 투병' 여자 농구선수 김영희 별세…향년 60세

    #국내이슈

  • "월급 적고 친구도 못 만나"…연봉 2억 美의원의 불평 성인 인구 2%가 수감된 나라…여의도 절반크기 감옥 지었다 나폴리 역사적 식당 자리에 '백종원 백반집'이…K푸드 도전장?

    #해외이슈

  • 청보호 선실서 실종자 1명 숨진 채 발견 조국, ‘자녀 입시비리’ 등 혐의 1심서 징역 2년 실형(종합) [포토PICK] 안철수의 '손가락 활용법'

    #포토PICK

  • 현대차 미래공장 원형은 한국 아닌 싱가포르에 [타볼레오]일자 눈썹·넓어진 실내…소형이라뇨? 르노코리아, 2인승 LPG QM6 'QUEST' 출시 예고

    #CAR라이프

  • [뉴스속 용어]노인 지하철 무임승차에 주목받는 'PSO' [뉴스속 용어]인공위성 시대에 '정찰풍선'이 웬일? [뉴스속 용어]대중교통 요금인상에 부각된 '1만원 교통패스'

    #뉴스속OO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