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경·항만청 지난 1년간 세월호 부실 점검 의혹

최종수정 2014.05.16 09:56 기사입력 2014.05.16 09:56

댓글쓰기

세월호 12번 점검받았지만 고박장치·구명정 '이상없음' 평가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세월호가 지난 1년간 12차례의 점검을 받았으나 화물 고박장치(고정장치)와 구명정에서 문제가 없다는 평가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합동수사본부 조사결과에 따르면 세월호 고박장치는 세월호가 침몰한 4월16일 이전부터 문제가 있었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부실 점검 의혹이 제기될 수 있다.
세월호 월례점검표 (정진후 정의당 의원실 제공)

세월호 월례점검표 (정진후 정의당 의원실 제공)


정의당 세월호침몰사고대책위원회 위원장인 정진후 의원은 16일 보도자료를 통해 2013년4월부터 2014년 3월까지 총 6번이 월례점검과 6번의 특별점검에서 문제점이 지적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정 의원측은 "특히 해운사들과 유착관계가 의심되는 한국해운조합의 월례점검도 아닌 해경과 항만청 직원들이 주도하는 6번의 특별점검에서도 고박장치와 관련한 지적사항이 없다는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한 사고 당시 46개 가운데 1개만 펼쳐진 구명정의 경우에도 정비기록에서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정 의원은 이와 관련해 "1년동안 월례점검 6번, 특별점검 6번을 받았지만 안전에 중요한 사항들 대부분 문제없는 것으로 검사결과가 나온 것은 해양경찰청의 안전관리체계가 부실했다는 것을 확인하는 것"이라며 "해경의 안전관리 부실체계를 총체적으로 점검하고 세월호 사고 예방에 대한 해경의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