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저축성 수신금리, 통계작성 이래 최저

최종수정 2014.04.29 12:00 기사입력 2014.04.29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연미 기자] 지난달 예금은행의 신규취급액기준 대출금리가 연 4.46%로 전월보다 0.01%포인트 상승했다. 저축성수신금리는 연 2.60%로 또다시 0.03%bp 하락했다.

2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3월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를 보면, 3월말 잔액기준 총수신금리는 연 2.13%로 전월대비 0.02%포인트, 총대출금리는 연 4.66%로 전월대비 0.03%p 하락했다.
한은은 "이달 저축성수신금리가 1996년 금리통계 편제 이래 최저 수준을 보이고 있다"면서 "일부 은행들의 우대금리 축소 등으로 정기예금금리가 내려 하락세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대출금리는 고금리성 신용대출 취급 확대 등으로 가계대출금리가 오르면서 0.01%포인트 상승했다. 대출금리와 저축성수신금리의 격차는 1.86%포인트로 전월보다 0.04
%포인트 확대됐다.

잔액기준 총수신금리는 연 2.13%로 전월보다 0.02%포인트 하락했고, 총대출금리는 연 4.66%로 0.03%포인트 떨어졌다. 총대출금리와 총수신금리의 격차는 2.53%포인트로 전월대비 0.01%포인트 축소됐다.
같은 기간 비은행금융기관의 예금금리(1년만기 정기예금 기준)는 새마을금고에서 하락세를 보였지만, 상호저축은행과 신용협동조합에서는 상승했다. 반면 대출금리(일반대출 기준)는 상호저축은행과 상호금융이 하락했고, 신용협동조합과 새마을금고에서는 상승했다.


박연미 기자 ch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