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월 경상수지 25개월 연속 흑자… 73억5000만달러(종합)

최종수정 2014.04.29 15:58 기사입력 2014.04.29 08: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연미 기자] 3월 경상수지가 73억5000만달러 흑자를 내면서 25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이달 흑자폭은 월기준 사상 최대 규모의 흑자가 났던 지난해 10월(95억1000만달러) 이후 가장 크다. 1분기 누적 경상수지 흑자는 151억3000만달러를 기록했다.

2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3월 경상수지'는 73억5000만달러 흑자였다. 월기준 최대 흑자를 냈던 지난해 10월 이후 다섯달 사이 가장 큰 흑자 규모다.
이달 경상수지 흑자를 이끈 건 대규모 상품수지 흑자다. 상품수지 흑자는 전월 54억달러에서 80억4000만달러로 늘었다. 정보통신기기와 승용차, 반도체 등의 수출이 꾸준히 증가했다.

1분기 누적 흑자는 151억3000만달러다. 연간 전망치 680억달러를 4분기로 나누면 단순 평균한 값에는 약간 못 미치는 수준이다. 다만 하반기들어 경기가 좀 더 나아질 것이라는 한은의 전망이 들어맞는다면, 올해도 전망치 수준의 경상수지 흑자를 이루는 데에는 큰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같은 기간 서비스수지 적자규모는 전월 10억6000만달러에서 6억5000만달러로 줄었다. 기타 사업서비스수지의 악화 속에서도 운송, 여행 수지 등이 개선돼서다. 본원소득수지는 전월과 비슷한 3억2000만달러 흑자를 보였다. 이전소득수지는 3억6000만달러 적자였다.
또 금융계정의 유출초는 전월 69억2000만달러에서 57억8000만달러로 줄어들었다. 분기 누적 유출초 규모는 171억8000만달러다.

항목별로 직접투자의 유출초 규모는 외국인직접투자가 늘면서 전월 21억6000만달러에서 20억2000만달러로 약간 줄었다. 증권투자 유출초 규모는 외국인채권투자가 순유입으로 돌아서면서 전월 73억9000만달러에서 20억1000만달러로 급격히 감소했다.

이 외에 파생금융상품은 5억1000만달러 유입초를 나타냈고, 기타투자는 금융기관의 차입 축소 등으로 전월 47억4000만달러 유입초에서 4억7000만달러 유출초로 전환됐다. 준비자산은 17억9000만달러 늘었다.

박연미 기자 ch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