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와대 자유게시판 '대통령 하야' 글 원작자 "직접 재게시한다"

최종수정 2014.04.28 16:54 기사입력 2014.04.28 16:54

댓글쓰기

▲ 청와대 자유게시판에 올라온 '이런 대통령 더 이상 필요없다'는 글의 원 작성자가 "다시 올리겠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 박성미씨 트위터 캡처)

▲ 청와대 자유게시판에 올라온 '이런 대통령 더 이상 필요없다'는 글의 원 작성자가 "다시 올리겠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 박성미씨 트위터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청와대 온라인 지유게시판에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내용의 글이 삭제된 가운데 글의 원작자가 직접 글을 올리겠다고 밝혀 주목을 끌고 있다.
27일 오전 '정송은'이라고 실명을 밝힌 시민이 청와대 자유게시판에 '당신이 대통령이어선 안되는 이유'와 '진심으로 대통령의 하야를 원한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글은 게시된 지 만 하루만에 조회수 50만건을 넘어서고 각종 포털 사이트와 온라인 커뮤니티, SNS을 통해 확산되는 등 사회적으로 큰 반향을 일으켰다.

이에 부담을 느낀 정씨는 “페이스북에서 퍼온 글”이라며 글을 자진삭제했다. 청와대는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정송은님은 28일 오전 8시53분에 청와대 자유게시판에 '글 삭제를 원합니다'라는 글을 올려 게시물 삭제를 요청했습니다. 현재, 정송은님께서 작성한 글 2건은 본인이 직접 삭제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라고 밝혔다.

이렇게 글이 삭제됐다는 소식이 들려오자 이 글의 원작성자 박성미씨는 트위터를 통해 "'이런 대통령 필요없다' 글쓴이입니다. 제 글을 청와대에 옮겨주신 분이 본인 글이 아니었는데 부담된다며 게시판 운영자에게 삭제를 요청하셨습니다. 게시판 열리면 제가 다시 올리겠습니다"라고 밝혔다.
해당 글에서 박씨는 세월호 침몰사고에서 박 대통령이 행정부를 조정하는 능력을 보여주지 않는 등 중요한 임무들을 놓쳤다며 "대통령이 책임을 지고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대통령이 자기가 해야 할 일이 뭔지도 몰랐으며 책임자를 엄벌하겠다고 호통을 치는 건 대통령의 역할이 아니었다"고 지적했다.

▲ 반향을 일으킨 '이런 대통령 더 이상 필요 없다' 원본. (사진: 박성미씨 페이스북 캡처)

▲ 반향을 일으킨 '이런 대통령 더 이상 필요 없다' 원본. (사진: 박성미씨 페이스북 캡처)


청와대 자유게시판 글이 원작자에 의해 다시 게시된다는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제가 하고 싶은 이야기를 몇배 더 잘 써주셨네요. 감사합니다" "용기있는 행동 감사합니다" "지지합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