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 4년 선상 커플 '타이타닉 영화같은 비극'

최종수정 2014.04.18 15:32 기사입력 2014.04.18 15:18

댓글쓰기

▲세월호 침몰 희생자 빈소

▲세월호 침몰 희생자 빈소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세월호 침몰, 4년 선상 커플 '타이타닉 영화같은 비극'

세월호 침몰 사고 사망자 김기웅(28)씨와 정현선(28)씨가 결혼을 약속한 '선상 커플'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18일 인천 길병원에서 김씨의 빈소를 지키고 있던 모친 김광숙(59)씨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둘이 4년이나 사귀었다. 기웅이가 학교 졸업하면 올해 가을쯤 결혼 시킬 계획이었다"며 "그렇게 예쁜 애들이 같이 갈 수 있냐"며 눈물을 터뜨렸다.

어머니 김씨는 "현선이 부모님과 상의해 영혼 결혼식이라도 열어줘야 할 것 같다. 좋은 곳에서 둘이 행복하게 살기를 바라는 수밖에 없지 않으냐"며 두 사람의 비극적인 죽음을 안타까워했다.

또한 "원래 아들은 오하마나호만 타는데 4월엔 행사가 많아서 세월호까지 타게 된 것"이라며 "처음 사고 소식을 접했을 땐 아들이 세월호에 탄 것도 모르고 현선이가 안전한지만 알아보고 있었다"고 말했다.
인천대에 재학중인 김씨는 4년 전부터 선상에서 불꽃놀이를 파는 아르바이트를 해왔다. 여자 친구 정현선씨는 세월호의 승무원이다.

정씨의 시신은 목포중앙병원에 안치돼 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