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해상크레인 3대 18일 현장도착

최종수정 2014.04.17 07:44 기사입력 2014.04.17 07: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16일 전남 진도군 인근 해상에서 침몰한 여객선 세월호의 인양작업에 해상크레인 3대가 18일부터 투입된다.

17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인양작업을 위해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환경공단으로부터 해상크레인 3척이 확보돼 현장으로 이동 중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전일 오후 7시40분께 인양능력 3200t급인 3600t급 해상크레인을 거제에서 사고현장으로 출발시켰다. 이 크레인은 18일 오전 5시40분께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중공업은 역시 같은 날 오후 8시30분 거제조선소에서 해상크레인을 급파했다. 3600t 규모로 3350t 무게까지 끌어올릴 수 있다. 18일 오후10시20분께 사고현장에 도착해 인양작업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최대 2000t의 무게를 끌어올릴 수 있는 환경공단 소속 해상크레인은 전일 오후 6시30분 진해에서 출발했다. 18일 오후 8시30분경 현장에 도착할 전망이다.
당초 인양작업에 투입되는 해상크레인은 이날 오전에야 출발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상황이 급박한 만큼 신속하게 투입해야 한다는 각 사·기관 판단에 따라 출항시간을 앞당겼다. 해상크레인의 이동에는 48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됐다.

해경의 총괄 지휘아래 인양 작업은 민간구조전문업체인 언딘이 담당하게 된다. 인양작업은 작업 크레인을 해상에 고정시킨 후 침몰된 선체와 크레인을 연결, 선체 내부의 바닷물을 빼내고 바지선 위에 탑재하는 수순으로 이뤄진다.

이날 사고 인근 해상은 남동풍 8~12m/s, 파고 1~2m로 강수가 예상된다. 조류는 최저 1.8km/h에서 최고 10km/h로 전망되고 있다. 오전 7시 현재 탑승자 475명 중 사망자는 6명으로 확인됐다. 179명이 구조됐고 실종자는 290여명에 달한다.

한편 정부는 이날 오전 8시 해양수산부, 국무조정실, 안전행정부 등 관계부처 차관 11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고 수습 협력방안 등을 논의한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