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바마 "러시아는 지역강국에 불과…미국에 위협 안돼"

최종수정 2014.03.26 06:47 기사입력 2014.03.26 05: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는 세계 강국이 아닌 지역 강국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러시아가 미국의 국가안보에 최대 위협이 되지 않는다는 점도 강조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25일(현지시간) 네덜란드 헤이그에서 제3차 핵안보정상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러시아가 인접국(우크라이나)을 위협하는 것은 힘의 표출이 아니라 연약함의 발로"라면서 "러시아가 국제법을 위반하면서까지 군사적 개입을 하는 것은 영향력이 떨어졌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지 힘이 커지고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크림반도 합병은 어떤 이유로도 인정받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러시아의 크림 개입이 우크라이나 내 러시아계 주민 보호라는 명분으로 이뤄졌지만 이들이 크림이나 우크라이나에서 위협을 받고 있다는 증거는 없다고 반박했다.

이런 점에서 푸틴 대통령이 크림자치공화국의 독립을 코소보에 비유한 것은 부적절했다고 지적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정부에 의해 수천명이 학살된 코소보에 비유하는 것은 절대 이치에 맞지 않는다"라면서 "크림합병은 완전히 끝난 것이 아니며 국제사회에 의해 인정받지도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러시아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해서도 경고했다. 그는 "국제 규범을 준수하며 책임 있게 행동하는 것은 러시아에 달려있다"면서 "그렇지 못할 경우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바마 대통령은 다만 크림을 우크라이나로 되돌리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란 점을 인정했다. 서방의 무력 사용 가능성도 배제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