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지멘스 "제조업의 미래는 인더스터리 4.0"

최종수정 2014.03.11 14:42 기사입력 2014.03.11 14:42

댓글쓰기

한국지멘스 "제조업의 미래는 인더스터리 4.0"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제조업의 미래는 인더스터리 4.0에 달려있습니다. 지멘스의 인더스트리 4.0은 바로 한국의 창조경제 모델도 같습니다."

귄터 클롭시 한국지멘스 인더스터리부문 총괄 대표(사진)는 11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인더스터리 4.'0은 독일 정부가 추진하는 성장전략으로 제조업에 IT 시스템을 결합해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이자는 것이다. 한국지멘스 인더스터리부문은 제품 개발과 제품 공정 전 단계에 걸쳐서 제품과 솔루션을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인더스터리 4.0' 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귄터 클롭쉬 대표는 "한국은 세계 최고 수준의 정보통신 인프라를 보유하고 제조업이 차지하는 경제 비중이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국가 가운데 매우 높은 편이지만 현대적인 제조업에 대한 논의는 아직 시작 단계"라며 "한국 경제의 지속 가능한 성장과 수출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서는 제조업 혁신을 꾸준히 추구하는 한국형 창조경제 모델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즉 인더스터리 4.0과 같은 정보통신기술(ICT)과 산업자동화의 공존 모델을 도입해야한다는 것이다.

권터 클롭쉬 대표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경쟁력 강화를 위해 효율성을 높이는 동시에 신제품 출시 시간은 단축하고 유연성은 향상시켜야 하는 과제를 안고 있다.면서 "지멘스의 '인더스트리 4.0'이 이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제품 설계와 개발이 필요한 PLM(제품생산주기)소프트웨어를 사용하면 제품 설계 시간을 50% 단축할 수 있다. TIA(통합자동화)소프트웨어를 통해 생산라인을 자동화하면 엔지니어링 시간을 30% 가량 단축할 수 있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자동차 분야에서 기존 설계에서 18개월이 소요된다면, 이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면 9개월로 단축할 수 있다.

귄터 클럽쉬 대표는 "제품 출하시기부터 생산, 서비스에 이르는 과정 전반에서 모든 디지털 정보들이 서로 연결되어야 한다"면서 "현재 각 단계별로 적용된 경우가 대다수이기 때문에 전체적인 원할한 연결을 위해 지멘스는 연구 개발을 꾸준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멘스는 벤처기업에 1억 달러를 투자할 의사를 밝혔다. 기계 자동화나 제조 관련 신기술 투자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귄터 클롭쉬 대표는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신생 회사들에게 1억 달러 규모의 지원을 할 계획"이라며 "지멘스의 인더스티리 4.0 전략에 맞춰 투자가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지멘스 인더스트리 부문은 전 세계적으로 7500명의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보유하고 있다. 2007년부터 산업 IT 및 소프트웨어 역량 강화를 위한 기업 인수에 40억 유로 이상을 투자해 왔다. 지멘스는 전략적 인수를 통해 시장에서에서의 입지를 굳건히 다지고 있다. 지멘스는 향후에도 내부 투자와 외형 확장을 통해 성장을 가속화할 전략이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