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트코인의 나카모토, 64세 일본계 美 물리학자

최종수정 2014.03.07 09:44 기사입력 2014.03.07 06:00

댓글쓰기

가상화폐 비트코인의 개발자 나카모토 사토시는 은둔 생활을 하는 64살의 일본계 미국인이라고 알려졌다.

미국 시사 언론매체 뉴스위크는 6일(현지시간) ‘수수께끼 속의 인물’ 나카모토 사토시는 일본식 실제 이름이며 물리학자인 그는 현재 로스앤젤레스(LA) 교외의 평범한 집에 혼자 살고 있다고 보도했다.
나카모토 사토시는 미국에서 도리언 S. 나카모토라는 이름을 쓴다. 1949년 일본에서 태어난 나카모토는 10년 후 미국으로 이주했고, 캘리포니아 주립 폴리테그니크대학(CSPU)에서 물리학을 공부했다.

뉴스위크는 나카모토가 주로 이메일을 통해 기자와 얘기를 나눴고, 기자가 집을 찾아가자 “나는 그 건과 더 이상 관련이 없고 얘기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그건 다른 사람들에게 넘어가 그들 책임 아래 있다”며 “나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나카모토는 뉴스위크 기자가 방문하자 처음에는 비트코인을 만들었다는 사실을 부인하며 경찰을 부르기도 했다.
그는 미국 군과 관련한 비밀 작업에 참여했고 기업에서도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학에 뛰어나고 요즘에는 취미로 모형 증기기관차를 설계하면서 지낸다.

역시 과학자들인 두 명의 남자 동생이 있으며, 가족들은 그와 비트코인 간 관계를 모르고 있었다.

동생 아서 나카모토는 뉴스위크에 “형은 똑똑하고 집중력이 좋고 수학과 공학, 컴퓨터에도 능하다”며 충분히 비트코인을 개발할 사람이라고 말했다.


백우진 기자 cobalt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