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오석 "가계부채, 적정수준으로 관리할 것"

최종수정 2014.02.27 15:47 기사입력 2014.02.27 14: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현오석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7일 "가계부채 문제가 경제 혁신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현 부총리는 이날 서울 정부청사에 열린 '가계부채 구조개선 촉진 방안' 브리핑에서 "정부는 실소득 대비 가계부채비율을 2017년 말까지 현재보다 5% 포인트 낮추겠다"며 "가계 부채를 적정 수준에서 관리하고 가계소득을 개선하기 위한 노력을 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고액 전세대출 보증 지원 대상을 축소하고 제2금융권 건전성 관리를 강화해 가계부채 증가 속도를 적정 수준에서 관리하겠다"면서 "주택담보대출을 선진국처럼 고정금리·장기·분할 상환 구조로 개선하기 위해 장기모기지 공급을 확대하고 주택담보대출 소득공제 한도를 확대하는 등 세제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설명했다.

현 부총리는 "일자리 창출을 통한 가계의 소득개선 노력도 병행해 가계부채 문제가 우리 경제의 혁신에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종합적으로 대응하겠다"면서 "이밖의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의 후속 조치들도 조속히 마련해 순차적으로 발표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날 신제윤 금융위원장은 "경제성장률을 크게 뛰어넘던 가계부채의 증가 속도가 점차 안정화되고 있고 대출구조 개선에도 의미 있는 진전이 있었다"면서 "그러나 가계부채 문제는 여전히 우리 경제의 가장 큰 위험 요인 중의 하나로 지목되고 있다"고 밝혔다.
신 위원장은 "부채구조도 금리 상승이나 신용 경색과 같은 외부 충격에 아직 취약 취약한 측면이 많다"면서 "가계 부채가 여전히 소득보다 빠르게 늘고 있어 민간소비의 핵심 주체인 가계 부문의 건전성이 계속해서 나빠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가계부채 문제를 해결하지 않고서는 정부가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의 핵심 전략으로 제시한 내수 활성화는 기대하기 어렵다"면서 "정부가 가계부채부터 확실하게 관리해나가겠다는 강력한 의지로 이해해달라"고 전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