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공기관정상화]현오석 "公기관 노조, 반발·저항은 옳지 않다"

최종수정 2014.02.27 13:30 기사입력 2014.02.27 13: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노조의 반발이나 저항은 어떤 명분이든 옳지 않다. 공공기관 임직원 여러분의 기득권은 어떤 것이든 내려놓아야 한다는 게 국민들의 지상명령이다."

27일 현오석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공공기관 운영위원회를 주재하면서 내놓은 말이다. 공공기관 정상화를 위해 공공기관 노조의 협조를 강력하게 촉구하기 위한 표현들이다.
▲현오석 부총리가 27일 정부 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현오석 부총리가 27일 정부 서울청사 별관에서 열린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현 부총리는 이날 회의를 주재하면서 "어려운 과정을 거쳐 부채감축과 방만경영 정상화 계획을 수립했다"면서 "계획 수립이 공공기관 개혁의 끝이 아니고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계획 실행까지 극복해야 할 난관이 많다"면서 "공공기관 경영진과 노조가 한마음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방만경영 정상화를 위해서는 임·단협 등 노조의 협조가 절실한 만큼 노조 정조준해 발언했다. 그는 "노조 여러분께 특별히 당부 드린다"면서 "공공기관은 국민의 세금으로 운영되는 기관이고, 정상화 계획은 국민의 지지 속에 국민의 기대를 담아 마련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국민의 눈높이에서 벗어나는 공공기관 임직원 여러분의 기득권은 어떤 것이든 내려놓아야 한다는 것이 국민들의 지상명령"이라고 꼬집어 말했다.

현 부총리는 이어 "노조의 반발이나 저항은 어떤 명분이든 옳지 않으며 노조간 연대, 경영성과 평가 거부 등은 그 모습 자체가 국민들로부터 멀어지게 만드는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사간의 문제가 정부 개입은 없을 것이라는 입장도 분명히 했다. 현 부총리는 "정부는 공공기관 정상화가 노·사간 자율적인 협조로 추진해 나간다는 원칙에 따라 정부가 단체협상 테이블에 앉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공공기관 노·사가 이번 정상화 대책에 적극 참여해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는 기관으로 거듭나는 데 힘을 보태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현 부총리는 "공공기관 정상화 대책에 만족하지 않고, 제대로 된 서비스를 낮은 비용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이는 일도 적극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종=이윤재 기자 gal-r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