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식샤' 심형탁, 폭풍 매너에도 주위는 '싸늘'… 깨알 굴욕

최종수정 2014.02.06 23:34 기사입력 2014.02.06 23:34

댓글쓰기

'식샤' 심형탁, 폭풍 매너에도 주위는 '싸늘'… 깨알 굴욕

[아시아경제 e뉴스팀]배우 심형탁이 매너에 도전했지만 굴욕을 당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주위의 반응이 싸늘했기 때문.

6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목요드라마 '식샤를 합시다'에서는 이수경(이수경 분)의 어려운 부탁을 흔쾌히 받아들이는 김학문(심형탁 분)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이수경은 "윤진이(윤소희 분)가 어려운 상황에 처했는데 도와줄 수 있겠냐 돈은 많이 주지는 못한다"고 심형탁에게 부탁했다.

이에 심형탁은 "수경씨의 지인이 위험에 처했는데 그까짓 돈이 문제냐 내가 해결하겠다"라고 발 벗고 나섰다.

이를 지켜본 오도연(이도연 분)은 "이수경에게 저렇게 잘해주다니 질투심 유발? 귀엽다"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수경은 "나를 괴롭히는 방법을 '부담'으로 바꿧나 보다"고 거들었다.
한편, 이날 윤진이와 오도연은 구대영을 사이에 두고 사랑의 기 싸움을 벌였다.

e뉴스팀 e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