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북 고창·정읍에서 AI 의심 사례 추가 확인

최종수정 2014.01.21 17:45 기사입력 2014.01.21 14: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재 기자] 조류 인플루엔자(AI)가 확산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전북 고창의 첫 번째 의심신고가 접수된 농장에서 19km 떨어진 지점에서 AI 의심 추가 신고가 접수됐고, 전북 정읍의 한 농장에서도 AI 의심 사례가 확인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1일 전라북도 고창군 해리면 소재 육용 오리농가에서 AI 의심축이 신고 됐다고 밝혔다. 16일 최초로 의심신고가 접수된 오리 농장에서 19km 떨어진 지점이다. 가금류 농장에서 AI 의심 신고가 들어온 것은 지난 18일 이후 처음이고, 올 들어 네 번째 AI 의심 신고다.
이번에 신고된 농장은 2차 발생(전북 부안) 농장주와 동일인이 운영하는 육용오리농장인 것으로 확인됐다. 농식품부는 11일 부안농장과 이번 신고 농장 간 사료차량이 오간 사실을 축산 차량 GPS 분석을 통해 확인하고, 19일부터 농장에 대한 이동통제를 실시해 왔다고 전했다.

농식품부는 21일 농가의 신고로 전북축산위생연구소에서 현지 확인한 결과, 폐사 증가 등의 AI 의심 증상을 보임에 따라 농가에 대한 이동통제 등 AI 대응 매뉴얼에 따라 조치 중이라고 설명했다.

농식품부는 현재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고병원성 AI 여부를 정밀검사 중이고, 23일 오후 고병원성 여부가 확진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번 추가 신고건이 AI의 확산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이와 별도로 전북 정읍 고부면에서도 AI 의심 사례가 확인됐다. 농식품부는 전북 부안의 AI 확진 농장을 중심으로 설정한 방역대 이내의 농장을 예찰하는 과정에서 확인된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고병원성 AI 확진 농장은 4곳이고, AI 의심축이 발견돼 정밀 검사가 진행 중인 농장은 6곳으로 늘어났다.


세종=이윤재 기자 gal-r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